컴투스, 송재준·이주환 각자대표 체제 전환
종합 콘텐츠 기업 성장 예고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컴투스가 송재준·이주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하며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할 것을 예고했다. 구획을 나눠 게임 제작과 사업 추진 역량을 높이고 서로 시너지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컴투스 송재준 대표(왼쪽)와 이주환 대표.


컴투스는 30일 제작본부장이었던 이주환 전무이사가 대표로 취임했다고 밝혔다. 이주환 대표는 송재준 대표와 함께 각자대표 체제를 꾸린다. 


이주환 대표는 컴투스의 게임 제작 전반을 총괄한다. 이 대표는 게임빌 게임기획실장, 컴투스 제작본부장 등을 역임한 게임제작 전문 리더다. 송재준 대표는 글로벌 게임 사업 확대, 전략적 투자, 인수합병(M&A) 기반 신규 사업 추진 등 사업 역량 강화에 집중한다. 



두 대표의 시너지를 통해 컴투스는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세계 시장을 관통하는 게임을 만들고, 나아가 지식재산권(IP) 밸류 체인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키워드는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의 성장'이다. 최근 종횡무진 M&A로 사세를 확장하고 있는 컴투스는 주력게임 '서머너즈워'를 웹툰으로 만드는 등 세계 속 지식재산권(IP) 입지를 높일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각자대표 체제는 송재준 대표가 굵직한 딜을 해내며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도약하는데 힘을 실을 전망이다. 


그간 컴투스와 같은 전략을 추구해왔던 게임빌은 당분간 원탑 체제를 고수해 지주사로서 입지를 다진다. 업계에서는 게임빌이 개발보다 사업에 큰 뜻을 갖고 있어 굳이 개발 전문 대표를 모실 필요는 없다고 보고 있다. 올해 3월 게임빌은 전문 경영인 이용국 대표(컴투스 전 부사장) 체제로 전환하면서 기존 사령탑 송병준 창업주가 의장에 올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