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미래 관점 투자 및 혁신 강조
신 회장, 하반기 VCM에서 롯데 CEO들에 책임감 있는 태도 주문
이 기사는 2021년 07월 01일 18시 5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 계열사 CEO들에게 미래 관점에서의 투자와 혁신을 강조했다.


신동빈 회장은 1일 진행된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에서 "새로운 미래는 과거의 연장선상에 있지 않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신 회장은 "실적은 개선되는 추세지만, 저와 CEO 여러분이 변화와 혁신을 위해 더욱 솔선수범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룹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강조하며 "신사업 발굴 및 핵심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양적으로 의미 있는 사업보다는 고부가 가치 사업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신 회장은 특히 CEO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하며, 미래 관점에서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핵심인재를 확보하고 공정한 인사시스템 구축 및 조직문화 혁신을 촉구했다.


신 회장은 "CEO 여러분은 회사의 현재뿐 아니라 미래도 책임지고 있다"며 "장기 경쟁력 확보를 위한 시설, R&D, 브랜드, IT 등에 대한 투자가 소홀하지는 않았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핵심인재 확보와 육성은 CEO의 가장 중요한 임무"라며 핵심 인재가 오고 싶어하는 회사를 만들어줄 것도 덧붙였다. 신 회장은 "과거의 성공 방식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현 상황에서, 창의적으로 생각하고 업무를 추진할 수 있는 핵심인재 확보에 우리 사업의 성패가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어 "실패보다 더 나쁜 것은 실패를 숨기는 것, 그보다 더 나쁜 것은 아무것도 하지 않아 실패조차 없는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도전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혹시 실패를 하더라도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인사 시스템을 바꿔 나가겠다"고 부연했다.


마지막으로 ESG 경영과 관련해 신 회장은 "ESG 경영은 재무적 건전성의 기초 위에 구축돼 함에도 불구하고 실적에 소홀하는 등, ESG 경영의 기본적인 개념에 대해 오해를 하거나, 그 진정성에 대해 의심을 갖게 하는 식의 활동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 "우리가 맞이할 새로운 미래는 과거의 연장선상에 있지 않다"며 과거의 성공경험을 과감히 버리고, 목표달성을 위해 능동적이고 진취적인 자세를 가질 것을 당부하며 회의를 마무리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