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2030년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
'파이낸셜 스토리' 발표…4대 혁신 전략 기반 글로벌 성장 가속화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SK바이오팜이 2030년까지 '글로벌 TOP 10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K바이오팜은 2일 온라인을 통해 회사의 미래 비전을 담은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를 발표했다. 파이낸셜 스토리에는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한 미국사업 가속화 ▲지역별 차별화된 성장 모델 개발·실행 ▲제품 개발 영역 확대 및 신규 파이프라인 지속 창출 ▲ 최신 기술 활용한 R&D 플랫폼 혁신 등 4대 핵심 전략이 담겼다.


먼저 SK바이오팜은 미국 시장에서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신경질환 분야의 리더십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여기에 신약 후보군 및 유망 제품 도입을 병행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유럽 및 아시아권은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실행할 예정이다.


연구개발(R&D) 영역도 확대한다. 기존 중추신경계 질환에서 뇌질환으로 확대해 뇌전증·희귀 신경계 질환·정신질환·항암 등 4대 질환군을 중심으로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AI·DT 등을 활용해 후보물질 발굴을 가속화하고 첨단 RNA 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신약을 창출할 계획이다.



SK바이오팜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며 ESG 경영도 본격화했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안에는 ▲헬스케어 가치 창출 ▲지속가능한 파트너십 ▲역량있는 행복한 구성원 ▲투명하고 윤리적인 경영 ▲환경영향 최소화 등 5대 중점 영역별 중장기 실천 방안이 담겼다.


그룹 비전에 발맞춰 '2040년 Net Zero(탄소중립) 달성'도 목표로 세웠다. SK바이오팜은 지난 4월 ESG·전략위원회 및 ESG 사무국을 신설하고,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 SASB(Sustainability Accounting Standards Board) 등 글로벌 가이드라인에 맞춰 ESG 정책을 수립했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파이낸셜 스토리'와 'ESG 경영'에 기반해 SK그룹 제약·바이오사업의 중심축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나갈 것"이라며 "치료제 개발을 넘어 헬스케어 분야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기업가치 50조원의 글로벌 탑티어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