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래스루이스 "헬릭 현 이사진 해임 반대 권고"
바이오 기업에 맞는 이사진 필요성 강조...비대위 제안 이사 후보 모두 반대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세계 양대 의결권 자문기관 '글래스루이스(Glass Lewis)'가 소액주주연합이 제안한 헬릭스미스 임시주주총회 안건에 대해 반대할 것을 투자자들에게 권고했다. 


2일 글래스루이스는 오는 14일 예정돼 있는 헬릭스미스 임시주주총회 의안에 대한 의결권 자문 보고서(Glass Lewis Proxy Paper Research Report)를 내놨다. 보고서에서는 ▲헬릭스미스 이사진 해임 반대 ▲헬릭스미스 이사회 추천 신규 이사후보 전원 찬성 ▲비대위가 추천한 이사후보는 전원 반대할 것 등이 권고됐다. 


글래스루이스는 각국의 연기금을 포함해 1000여 곳의 기관투자자를 고객으로 갖고 있는 아이에스에스에 이은 세계 2위의 의결권 자문회사로, 외국계 투자자들의 의결권 행사 판단에 큰 영향력을 보이고 있다. 


글래스루이스는 보고서에서 "김선영 대표, 유승신 대표 등 현 이사진은 비록 엔젠시스(VM202)의 당뇨병성 신경병증(DPN) 임상 3상 실패의 어려움을 겪었으나, 여러 임상들을 다시 준비한 성과가 있다"며 "유상증자의 원인이 된 재무관리 문제에 대해 더욱 선제적으로 대응했어야 하나 최근의 대응책은 긍정적이다"라고 밝혔다. 



임시주총에서 의결될 이사 선임과 관련해서는 "헬릭스미스의 이사진은 신약 개발 및 임상의 경험이 있는 것이 적절해 보이나 소액주주연합이 추천한 이사진 중 바이오 경력자는 1.5개월 경력에 불과한 한 명 뿐이며, 나머지 후보자는 전혀 바이오 업계 관련 경력이 없다"고 설명했다. 소액주주연합은 회사를 위한 현실적인 대안 제시가 없기 때문에 이들이 추천한 이사진 선임에 찬성할 수 없다고 밝히고 있다. 


헬릭스미스는 일단 글래스루이스의 보고서가 주주들에게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헬릭스미스 관계자는 "공신력 있는 글로벌 대형 자문사의 이번 보고서는 헬릭스미스의 주요 기관투자자 및 주주들에게 의결권 결정에 있어 중요한 판단 근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