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툴젠, 유전자치료제 공동연구개발 계약
세포 유전자치료제 CAR-NK 블럭버스터 신약개발 목표


[팍스넷뉴스 윤아름 기자] 제넥신과 툴젠이 CAR-NK 세포 유전자치료제를 공동으로 개발한다고 5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공동개발을 통해 확보한 특허권, 실용신안권, 상표권, 연구데이터 등의 권리에 대해 5:5의 지분 비율로 공동 소유하게 된다. 해당 지식재산권의 출원, 보정, 등록 및 관리 유지 비용도 공동 부담한다.


제넥신은 툴젠의 크리스퍼 유전자가위(CRISPR/Cas9) 기술을 적극 활용해 난치병을 치료하는 세포 유전자치료제 신약을 개발, 미래전략 파이프라인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CAR-NK 세포 유전자치료제란 동종 유래의 NK(자연살해) 세포를 유전자 조작을 통해 면역 효능을 한층 강화시킨 뒤 환자에게 투여하는 형태의 항암제다. 환자 본인의 T세포를 활용해야 하는 CAR-T 세포치료제에 비해 CAR-NK는 세포주나 유도만능줄기세포(IPSC)에서 NK 세포로 만들 수 있어 생산 비용이 저렴하고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 또 CAR 기술로 도입된 표적 외에 NK세포는 자체적인 인식 능력과 공격력을 모두 갖추고 있어 폭넓게 여러 암 세포를 공격할 수 있다.


툴젠은 CAR-T, TCR-T 뿐만 아니라 CAR-NK 등 다양한 항암 면역세포에서도 유전자교정을 통해 항암 면역능을 향상시킬 수 있음을 확인했다.


성영철 제넥신 대표이사는 "제넥신은 툴젠의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기술을 활용해 난치병을 치료하는 유전자 치료제 신약들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며, 이번 공동연구개발계약이 그 시작이 될 것"이라며 "차세대 항암면역치료로 급부상하고 있는 NK 세포 유전자치료제는 비용측면에서 유리한 장점들이 많기 때문에 툴젠과의 협업을 통해 항암치료제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호 툴젠 대표이사는 "툴젠은 유전자 교정기술을 CAR-T, CAR-NK 등과 같은 세포치료제에 적용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최근 그 성과를 보였다"며 "제넥신의 기술과 툴젠의 크리스퍼 기술을 이용해 향후 양사가 글로벌 블록버스터 세포 유전자치료제를 개발하면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1200억 CB 포기' 제넥신, 임상자금 어떻게?

국내·외 바이오텍 보유 지분 추가 매각 유력…DNA 방식 '변수' 지적도

제넥신, 만년적자 탈출 '갈림길'

기술수출‧관계기업 투자 '시너지'…1회성 성과 따른 추가 기술수출 필요 지적도

KTB네트워크의 뚝심…배달의민족 '잭팟'

2014년 23억원 투자→625억원 회수로 '26배 이익'

툴젠, 美 유전자가위 원천특허 저촉심사 개시

UC버클리, 브로드연구소보다 유리한 '시니어 파티' 지위 선점

툴젠 최대주주 변경에 FI '함박웃음'

제넥신 신주 취득+코넥스 이전상장 청신호…엑시트 창구열려

제넥신, 툴젠 인수대가 '현금+신주' 병행 지급

LB인베스트·KTB네트워크·IMM인베스트 등 VC는 신주만 받아

성영철 제넥신 회장, 대표‧이사회 사임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 집중…전문경영인 체제 확립

제넥신, 코로나19 백신 임상 바꾼 이유는?

시노백‧시노팜 접종자 대상 '부스터샷' 용도로 변경…중남미 등 해외 국가 수요 기대

성영철 회장, 제넥신 창업 22년 만에 경영퇴진

백신 원천기술 연구개발에 집중…제넥신은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툴젠, 코스닥 시장 이전상장 결정

이달 내 코스닥 예심 청구…11월 결과 예상

툴젠, 코스닥 입성 4번째 도전 성공할까

특허·최대주주 이슈 해소…이르면 연내 코스닥 상장

툴젠, 내달 코스닥 상장…"유전자교정 분야 선도"

크리스퍼 특허수익화·GE 치료제 등으로 수익성 확보

툴젠, 공모가 7만원 확정…내달 10일 코스닥 상장

내달 2~3일 일반 청약…환매청구권 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