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 英 해상풍력 '모노파일' 설립 본격화
3년간 약 4000억원 투자…연산 24만톤 생산라인 구축
이 기사는 2021년 07월 08일 10시 0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세아제강지주가 영국 현지에 해상풍력발전 하부구조물인 '모노파일' 생산공장 구축에 나선다. 이를 위해 향후 3년간 약 4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세아제강지주는 최근 영국 정부와 공장 설립을 위한 전용 항구개발과 지원금 혜택 등 세부사항 조율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투자에 나설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세아제강지주는 작년 8월 영국 정부와 '세계적 수준의 모노파일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투자는 세아제강지주가 지난 2월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시장 진출을 위해 영국 현지에 설립한 세아윈드(SeAH Wind)를 통해 진행된다. 세아제강지주는 투자재원 마련을 위해 이달 6일 세아윈드에 약 500억원 규모의 증자를 발표했다. 아울러 국내 녹색금융 투자자들도 세아윈드의 재무적 투자에 참여할 예정이다.



(사진=세아윈드 영국 모노파일 공장 조감도. 사진 제공=세아제강지주)


세아윈드 모노파일 공장은 영국 노스 링컨셔(North Lincolnshire)주 험버강 남쪽에 위치한 에이블 해양 에너지 파크(ABLE Marine Energy Park, AMEP)에 건립된다. 에이블 해양 에너지 파크는 올해 2월 해상풍력 특화 항구로 지정됐으며, 전세계 해상풍력 터빈과 타워 등 관련 제조기업들이 입주하해 영국 최대 해상풍력 전문산업단지로 조성될 계획이다.


세아제강지주는 현재 에이블 해양 에너지 파크내 약 7만4000평의 공장 전용부지를 확보했다. 세아제강지주는 당초 연산 16만톤 규모의 모노파일 생산설비 구축을 예정했으나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생산규모를 계획대비 150% 확대한 연산 24만톤으로 조정했다. 신규공장은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가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은 "당사는 영국내 유일한 해상풍력발전 모노파일 공급업체로 이미 영국뿐만 아니라 유럽 전력회사들과 공급 협의를 진행하는 등 구체적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향후 미국, 아시아 등 다른 지역 해상풍력 구조물시장까지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