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운용, 中 보세라운용과 ETF교차상장 MOU 체결
'한·중 ETF교차상장 제도' 시행 선제 대응
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왼쪽)와 가오양(GaoYang) 보세라자산운용 대표가 상장지수펀드(ETF) 교차상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KB자산운용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KB자산운용은 지난 9일 중국 보세라자산운용과 상장지수펀드(ETF) 교차상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국거래소와 상하이 거래소가 추진 중인 '한·중 ETF교차상장 제도' 시행에 앞서 양사가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일환이다.


KB자산운용은 지난 9일 중국 보세라자산운용과 상장지수펀드(ETF) 교차상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한국거래소와 상하이 거래소가 추진 중인 '한·중 ETF교차상장 제도' 시행에 앞서 양사가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일환이다.


한·중 ETF교차상장이란 한국에 상장된 ETF를 중국 현지운용사를 통해 상하이거래소에 상장하고, 중국에 상장된 ETF를 국내 운용사 ETF로 한국거래소에 상장하는 제도를 말한다. KB자산운용과 MOU를 맺은 보세라자산운용은 중국의 자산운용업이 시작된 1998년 최초 설립된 자산운용사로 운용자산 265조원의 대형 운용사다.



ETF 교차상장이 본격화하면, 중국본토 ETF를 국내에서 쉽게 거래할 수 있다. 예를들어 상하이거래소에 상장된 'Bosera 중국소비테마 ETF'를 KB자산운용이 교차상장하면 'KBSTAR Bosera 중국소비테마 ETF'로 상장된다.


중국 ETF시장은 3월 말 기준 순자산 210조원 규모로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CSI300과 같은 대표지수 와 중국배당주, 과창판 ETF 등 300개가 넘는 다양한 ETF가 상장돼 거래된다. 중국시장에도 한국시장에 투자하는 ETF가 없어 국내 ETF가 교차 상장 될 경우 국내 증시 수급에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KB자산운용은 기대했다. 


금정섭 KB자산운용 ETF전략실 실장은 "보세라자산운용은 중국 국민연금인 사회보장기금 및 해외 국부펀드의 자금을 관리하는 수익률 상위권의 대형운용사"라며 "투자자 선호도가 높고 성과가 우수한 중국 본토 ETF를 국내시장에 출시하고, 중국 현지에도 KBSTAR ETF를 상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