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그룹, 2021 금융 빅데이터 페스티벌 개최
총상금 5000만원, 대상 2000만원 등 업계 최대 규모·우수한 인재 양성 기회 제공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미래에셋증권과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자산운용이 '2021 금융 빅데이터 페스티벌'을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로 5회를 맞이하는 '미래에셋 금융 빅데이터 페스티벌'은 금융투자업계 최초의 데이터 분석 공모전이다. 지난해 미래에셋생명에 이어 올해는 미래에셋자산운용까지 참여함에 따라 명실상부한 미래에셋 금융 그룹의 대표적인 페스티벌로 자리매김했다.


'미래에셋 금융 빅데이터 페스티벌' 은 대학(원)생 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개인 또는 팀(3인 이하) 단위로 대회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제출 후, 26일 공개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세 가지 과제 중 1개 이상을 선택, 오는 9월 30일까지 결과물을 제출하면 된다.


우선 미래에셋증권의 과제는 '내가 만드는 Next m.club' 이다. 고객들의 거래 패턴, 자산 보유, 서비스 이용 내역 등의 프로파일링을 통해 필요한 서비스를 데이터 과학적 탐구 방법을 통해 제시하는 과제다.


미래에셋생명의 과제는 '변액펀드 키워드 기반 시각화'다. 실제 고객들의 계약 정보와 펀드의 기본 정보, 매매 정보를 활용해 변액보험 가입 고객의 니즈에 맞는 변액 펀드의 특징을 설명하고 추천할 수 있는 시각화 과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과제는 'TIGER ETF 기반 투자 전략 개발'이다. ETF 상품에 대한 정보와 시장, 거시경제 데이터를 분석해 데이터 기반 투자 전략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과제다.


9월 30일까지 응모한 공모작을 바탕으로 총 18팀(과제별 6팀)이 본선에 진출하고, 최종 보고서 심사를 통해 6팀(과제별 2팀)이 결선에 진출한다. 각 팀은 금융 데이터분석 실무 부서가 제공하는 멘토링을 통해 실무를 접하고, 함께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최종 순위를 가리게 된다.


결선 진출 6팀 모두 미래에셋증권 입사지원 시 서류전형이 면제되며, 과제별 1위 팀에게는 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인턴십 기회가 제공된다. 부상으로는 대상 1팀 2000만원, 최우수상 2팀 각 500만원, 우수상 3팀 각 300만원, 장려상 12팀 각 100만 원이 상금으로 수여된다.


미래에셋증권 디지털부문 안인성 대표는 "금융 빅데이터 페스티벌은 관련 분야를 공부해 온 학생들에게 살아있는 금융데이터를 직접 다루고 멘토링을 통한 실무를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며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블록체인과 같은 디지털 기술이 일상 속 모든 분야로 확대될수록 회사의 인력, 조직, 문화 전반의 체질이 개선되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우수한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