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개인사업자CB' 예비허가
개인사업자 금융 접근성 강화 서비스 개발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신한카드가 금융권에서는 최초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 예비허가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예비허가는 지난해 8월 개정 신용정보법 시행 이후 금융기관이 개인사업자 CB 인가를 받은 첫 번째 사례다. 본허가 심사까지 확정되면 신한카드는 보유 가맹점 결제정보 등을 활용해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을 영위할 수 있게 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지난 2019년부터 '마이크레딧'이란 고유 브랜드를 론칭해 인터넷은행 등 외부 금융사에 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개인사업자 CB 기반을 다져왔다"며 "이미 축적된 데이터 외에도 외부기관으로부터 이종 데이터를 적극 수집해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개인사업자의 금융 접근성을 강화하는 서비스를 개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신한카드의 개인사업자 CB는 신용정보 서비스 유통뿐만 아니라 사업자 전용 금융상품, 대출 중개, 경영진단 등 비즈니스와 접목한 특화서비스를 개발해나갈 예정이다. 



앞선 관계자는 "이번 예비허가 획득은 카드업의 경계를 허물고 혁신금융을 기반으로 새로운 성장 기회를 갖는다는 점에서 카드업계에 큰 의미가 있다"며 "개인사업자에 대한 보다 정교하고 다양한 신용평가체계를 마련해 차주별 위험특성에 맞는 다양한 금융상품 개발 등 데이터 금융을 선도하고 금융소외계층을 포용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