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은행연합회 정사원 가입
인터넷전문은행 중 케이뱅크, 카카오뱅크에 이어 세 번째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토스뱅크가 카카오뱅크에 이어 은행연합회 정사원이 됐다. 지난 2017년에 가입한 케이뱅크, 카카오뱅크에 이어 인터넷전문은행 중 세 번째 가입이다. 연합회 전체로 보면 23번째 정사원이다. 


은행연합회는 토스뱅크가 총회 의결 등 가입절차를 완료하고 14일자로 정사원이 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토스뱅크는 토스 앱 데이터를 활용한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 경쟁력 있는 금리와 다양한 규칙에 기반한 예금상품, 한장의 카드로 여러 시즌제 혜택을 경험할 수 있는 체크카드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 하나은행, 한국스탠다드차다드은행, 중소기업중앙회 등 다양한 주주사와 협업한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연합회는 "토스뱅크가 성공적으로 영업을 시작해 은행산업의 디지털 전환 등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격전지' 중금리 대출시장 승자는?

인뱅에다 P2P까지 가세···리스크 관리 무장한 여전사·저축銀 '덤벼'

'3호 인뱅' 토스뱅크, 공격적 금리로 승부수?

카뱅·케뱅 전철 밟겠지만 자본확충 및 순익분기점 달성 부담에 한계 지적도

토스뱅크 "2025년까지 1조 증자 목표"

매년 최대 3000억 증자 계획···구체적인 상장 계획은 없어

금융위, 토스뱅크 인가 조건 '자본확충'

9일 정례회의서 인가하며 '증자 계획의 차질 없는 이행' 요구

토스 인력 규모, 지방은행 수준으로 확대

1분기 340명 충원으로 직원 수 1000명 넘어···전북은행 육박

KB금융 "금융당국 허용시 인뱅 설립 검토"

지주사中 첫 입장 발표···중장기로 30%의 배당성향 목표

'카뱅을 잡아라' 공식 선언

③KB·JB금융, IR서 '인뱅 설립 검토' 밝혀···다른 곳도 저울질

로빈후드 IPO 윤곽, 몸값 '40조' 도전

목표 시총 350억달러, 연내 나스닥행…토스·카카오페이證 롤모델?

'악마의 대변인' 있습니까

빅테크에 쫓긴 금융지주, 연일 '디지털' 외치지만···

MZ세대가 쏘아올린 공

고객군 '고액자산가→대중'으로 시선 돌리는 금융사

토스, 송금 수수료 무료 선언

토스뱅크 출범 앞두고 고객편의성 강화 작업…"송금 심리적 장벽 제거"

토스뱅크 출범···신용대출 최고한도 2.7억 '파격'

대출금리 연 2.76%~15.00%, 수시입출금통장 금리 연 2% 고정

토스뱅크, 2025년까지 '1조+α' 증자 검토

흥행 대비해 자금운용 역량 강화···내년 전세대출·주담대 출시 계획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