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전략기술 세액공제 확대···세제개편으로 3년만에 세금 줄인다 外
이 기사는 2021년 07월 16일 08시 4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국가전략기술 세액공제 확대···세제개편으로 3년만에 세금 줄인다 [서울경제]

정부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소부장)'와 '탄소 중립' 기술을 국가전략기술로 지정해 지원하며 세제 개편에 따른 전체 세수 효과가 3년 만에 처음 줄어든다. 국가전략기술 세액공제율 확대로 기업 연구개발(R&D)과 시설 투자 지원 규모는 1조 원을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하나은행 '라임펀드' 제재심 결론 못내…추후 재심의[주요언론]

하나은행이 사모펀드 환매 중단 및 불완전 판매 등과 관련해 금융당국의 제재 심판대에 올랐지만 15일 결론을 내지 못했다. 중징계 대상자인 지성규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은 제재가 과하다며 적극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영업 빚폭탄 터진다···부실률 6개월새 6배 폭증[서울경제]

자영업자의 대출 부실률이 반년 만에 6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방역 수칙 강화로 자영업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는 가운데 대출금리까지 꿈틀대며 약 832조 원에 달하는 자영업 대출 부실에 대한 불안감도 증폭되고 있다.


'카카오뱅크' 공모가 논란…"그래도 은행" vs "그래도 카카오"[이데일리]

하반기 기업공개(IPO) 대어인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를 두고 고평가 논란이 일고 있다. 다른 은행들과 견줬을 때, 공모가가 과도하게 비싸다는 이유다. 카카오뱅크는 공모가를 3만3000~3만9000원으로 제시하고 있다.



5대 시중은행 모두 가상자산 수탁사업 진출하나 [머니투데이]

시중은행들이 가상자산 수탁사업(커스터디)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KB국민·신한·우리·NH농협은행에 이어 하나은행도 이 사업을 검토 중이다. 가상자산 거래소와 실명계좌발급 제휴를 꺼리는 모습과는 다른 태도다. 


"퇴근 후 법인카드 사용 말라"…삼성전자, 코로나 특별대응[주요언론]

삼성전자가 오늘부터 2주 동안 자체적으로 특별방역기간을 운영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가 심각해진 데 따른 조치다. 지침에 따르면 특별방역기간 중 오후 6시 이후 법인카드 사용이 사실상 제한된다. 퇴근 뒤 사내 동료들의 모임이나 부서 회식도 금지된다.


엔씨소프트, 신작출시 모멘텀 반영 전망…목표가 ↓[주요언론]

NH투자증권은 16일 엔씨소프트에 대해 '블레이드&소울2'의 출시가 임박해지면 상승 모멘텀이 반영될 것으로 전망했다. 신작 성공 기대감을 저버리기엔 아쉬운 시점이라고 판단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