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에어프레미아에 AOC 발급
16개월 소요…향후 노선허가 취득, 운임신고 등 절차 거쳐 운항 개시
(사진=에어프레미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에어프레미아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로부터 국제 항공운송사업 운항증명(AOC)을 발급받았다. 


국토부는 에어프레미아에 대한 안전운항체계 검사를 완료하고, '항공안전법'에 따라 국제 항공운송사업 운항증명을 발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운항증명은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받은 후 항공기 안전운항을 위해 필요한 전문인력, 시설, 장비, 운항·정비지원체계 등이 기준에 적합한지 여부를 종합적으로 확인하는 일종의 안전면허다. 


지난 2019년 3월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취득한 신생 저비용항공사(LCC) 에어프레미아는 지난해 2월말 운항증명 신청서를 제출함에 따라 국토부는 조종, 정비 등 분야별 전문 감독관 등으로 전담 검사팀을 구성해 그해 3월부터 에에프레미아의 안전운항능력 확보상태 전반에 대해 운항증명 검사를 진행해왔다.



먼저 항공안전법에서 정하는 운항증명 검사기준에 따라 ▲조종사‧정비사‧객실승무원‧운항관리사 등 전문인력 확보여부 ▲항공기 안전관리 조직 ▲운항‧정비규정 ▲자체 안전관리시스템(SMS) ▲항공사 자체보안계획 등의 적정성을 서류로 확인했다. 더불어 조종사 기량 확보를 위해 ▲실제 항공기로 약 50시간의 시범비행 ▲항공기 비상탈출슬라이드 전개 등 비상탈출 착수 시현 ▲종사자의 자격‧훈련 상태 ▲예비부품 확보상태 ▲주요 취항 예정공항의 운항준비상태 등을 직접 현장에서 확인하는 절차도 거쳤다.


국토부 관계자는 "에어프레미아가 운항 개시 이후에도 안전운항체계를 지속해 유지할 수 있는 충분한 재무능력을 확보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이번 운항증명 검사에서 면밀히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에어프레미아의 운항증명 기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제작사(Boeing)의 공장 폐쇄 등으로 인해 항공기 도입 일정이 당초 2020년 7월에서 올해 4월로 지연되는 사유가 발생하면서 다른 항공사에 비해 다소 많이 소요됐다. 에어로케이와 플라이강원이 각각 14.9개월, 6.3개월이 걸린 반면, 에어프레미아는 16개월이 소요됐다.


에어프레미아는 2019년 3월 항공운송사업 신규면허 취득 당시의 자본(자본금 192억원)으로 운항증명을 준비해왔다. 현재 추진 중인 650억원 규모의 추가 자본확충과 운항개시 이후에 발생할 매출로 일정기간 동안 인건비‧리스비‧정비비 등 영업비용을 충당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됐다.


향후 에어프레미아는 국토부의 노선허가 취득, 운임신고 등의 절차를 거친 후 운항개시가 가능하다. 운항개시 이후 일정기간 동안 정부의 중점 감독대상으로 지정돼 특별 관리를 받게 된다.


국토부는 에어프레미아에 전담 감독관(조종‧정비 각 1명)을 지정하고, 취항 후 1개월까지 현장에 상주하면서 비행계획 수립, 출발 전·후 항공기 점검, 실시간 운항통제 등의 규정 준수상태 전반을 밀착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취항 후 6개월 시점에 운항증명 당시 확인한 안전운항체계를 지속 유지하고 있는지 종합점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항공사가 제출한 재무건전성 확보계획 관련해서도 주기적으로 이행 상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항공기 추가 도입, 신규노선 취항 등의 사업계획을 변경하려는 경우에도 재무상태 등을 면밀히 관리‧감독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운항증명 발급은 항공사 안전운항체계 유지의무가 부여되는 안전관리의 시작 단계"라며 "에어프레미아는 항공안전을 위한 지속적인 안전투자와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