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X, 한은 CBDC 만든다…라인·SK C&C 탈락
카카오페이·카카오뱅크와 협력…자체 블록체인 클레이튼 활용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0일 15시 1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한국은행이 진행하는 중앙은행발행디지털화폐(CBDC) 모의실험에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20일 나라장터에 따르면 한국은행의 CBDC 모의실험에 그라운드엑스가 종합평점 95.3754점으로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 입찰가격점수 9.975점 기술평가점수는 85.4004점이다. 


오는 8월 시작되는 한국은행의 모의실험은 CBDC도입과 안정성을 실험하는 목적이다. 사업 기간은 착수일로부터 10개월 이내로 내년 6월까지며 연구 예산은 최대 49억 6000만원이다. 



앞서 이번 모의실험 입찰에는 네이버 자회사 라인플러스,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 SK C&C등 총 3개 업체가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지난 19일 제안서를 발표했다.


한은에 따르면 제안서 평가는 기술능력평가점수 90점과 입찰가격점수 10점으로 종합 평가점수를 산출한다. 기술 능력 평가는 전략 및 방법론, 기술 및 기능, 테스트·성능 및 품질, 프로젝트 관리 능력, 프로젝트 지원 방안등이다.


이번 평가에서 선정되지 못한 못한 라인플러스의 입찰가격점수는 8.0959점, 기술평가점수는 84.6223점으로 종합평점 92.7182점을 부여받았다. 에스케이주식회사의 입찰가격점수는 9.3496점, 기술평가 점수는 80.4667점으로 종합 89.8163점으로 평가됐다.


그라운드X는 실험을 위한 플랫폼으로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활용할 전망이다. 그라운드X의 하도급 업체로는 카카오의 계열사인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 블록체인 기술 기업 온더 등이 참여한다.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CBDC는 국내 한정이 아닌 글로벌 호환이 중요하다"며 "클레이튼 블록체인이 다른 여러 국가에서 사용이 채택된 네트워크와 호환되는지 여부가 남은 숙제일 것"이라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CBDC 사업, 카카오·네이버·SK 3파전

7월 중 사업자 선정해 내년 6월까지 진행…사업예산 50억

제주항공, 中·동남아 화물노선 2개 신규 취항 外

제주항공, 中·동남아 화물노선 2개 신규 취항 [뉴스1] 제주항공이 중국과 동남아시아에 화물노선을 각각 신규로 취...

CBDC 선점 노린다

① 중남미·아프리카부터 국내까지…가상자산 관련사업 출사표

네이버 라인·누리플렉스, CBDC 플랫폼 개발

한은 CBDC 모의실험 참가 라인, 각국 맞춤형 플랫폼 구축 참여

미국 손잡은 전기차·배터리, 뒤로는 '사드 트라우마' 外

미국 손 꽉 잡은 한국 전기차·배터리, 뒤로는 '사드 트라우마' [한겨레] 현대자동차그룹은 2017년부터 자동차 ...

신한은행, LG CNS와 CBDC 플랫폼 구축

일반자금·정부지원금 별도 관리 형태

카카오페이·카카오뱅크 협력 '모의실험'

① 은행·송금·결제 협력사들로 소액결제형 '한국형 서비스'개발

협력사에서 끌어온 블록체인 역량

② 온더·컨센시스 등과 해외 서비스와 호환성·확장성 ↑

온더, 부산에 가상자산 거래소 연다

부산시·빅테크·자산운용사 등과 의기투합...박형준 시장 임기 내 설립 목표

온더, '톤스타터'로 토카막 네트워크 범용성 늘린다

정순형·심준식 대표, "NFT·스테이블코인·레이어2 솔루션·가상자산 거래소로 온더만의 생태계 만들 것"

싱가포르 선택한 김범수 블록체인 사업

① '블록체인TF' 해체하고 두나무이사 ·블록체인TF팀장 합류

카카오 블록체인 법인 '3분할' 이유는

②개발사·재단·투자사 분리…국내 리스크 피해 해외 확장 노리나

"CBDC, 민간 금융 혁신 가져온다"

지갑 서비스 중요, 기술·정책 엇박자 줄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