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신탁사, 리츠 운용인력 쟁탈전
리츠 시장 성장…전문성·희소성 높아 '품귀현상'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1일 08시 4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호연 기자] 부동산신탁업계가 리츠(REITs, 부동산간접투자상품) 사업에 필요한 자산운용전문인력을 영입하기 위해 치열한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리츠 업무가 높은 전문성을 요구하는 반면, 이를 수행하는 인력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IB업계도 리츠 시장이 호황을 누리면서 자금력을 앞세워 관련 인력을 스펀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IB업계에 비해 자금력이 열위한 부동산신탁사들은 자산운용사와 건설사, 여타 신탁사 등으로 눈을 돌려 인력 영입을 시도하고 있다. 


20일 팍스넷뉴스가 14개 부동산 신탁사의 자산운용전문인력 이동 현황을 집계한 결과, 올해 상반기 29명이 신탁사로 입사하거나 신규 자격을 취득했다.


대신자산신탁은 지난 6월 KT AMC 등 KT의 부동산 관련 계열사 인력 3명 등 총 4명을 리츠 관련 업무에 투입하기 위해 영입했다. 박영곤 대신자산신탁 본부장은 KT AMC 부장과 서브원 기업부동산팀장으로 근무했다.



한국투자부동산신탁은 지난 5월 김종민 전략기획팀장을 자산운용전문인력으로 등록했다. 김 팀장은 한국토지신탁 출신으로 2019년 한국투자부동산신탁에 합류했다. 한국투자부동산신탁은 3월에도 실무 인력 7명을 대거 영입하면서 리츠 역량 확대에 나섰다. 우리자산신탁과 무궁화신탁도 건설사와 자산운용사 출신 인력을 채용하면서 사업 역량을 강화했다.


코람코자산신탁은 내부 인력에게 자산운용전문인력 자격을 취득하게 하는 동시에 아티브아이엔씨 대표이사를 역임한 정희석 상무를 앉힌 것이 특징이다. 코람코자산신탁은 정 상무를 개발사업본부장으로 선임하고, 개발사업 역량을 강화해 민간리츠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건설사·자산운용사에서 신탁사로 이직한 인력은 29명 중 12명에 달했다. 이중 부동산 컨설팅회사, 건설사 계열 자산관리회사(AMC) 출신 임원들도 신탁사에 새로 둥지를 틀었다.



국토교통부 리츠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4월 현재 리츠 자산총계는 65조2000억원 규모로 전년 동월 대비 약 27% 증가했다. 리츠는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부동산과 부동산 관련 증권 등에 투자·운영하고 그 수익을 투자자에게 돌려주는 부동산 간접투자기구이자 상품이다. 일반 투자자가 소액으로도 부동산 투자에 참여할 수 있고 비교적 안정적인 수익을 거둘 수 있어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부동산투자회사법 제22조에 따르면 신탁사는 리츠 사업을 영위하기 위해 5인 이상의 자산운용전문인력을 보유해야 한다. 신탁사가 경쟁적으로 자산운용전문인력을 영입하는 이유 중 하나다.


부동산 신탁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늘어나면서 리츠에 대한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며 "IB업계도 파격적인 대우로 리츠 인력을 흡수하고 있어 신탁업계에 리츠 인력 품귀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리츠는 부동산과 건설, 증권의 요소를 모두 갖고 있어 다양한 실무경력을 쌓고 싶은 사람에게 매력적인 분야"라며 "신탁사 입장에서도 여러 분야의 인력이 협력하는 시너지가 기대돼 관련 업계의 인력 이동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부동산 신탁시장 호황, 상반기 수주 1조원 육박

역대 최대규모 경신, 차입형‧책준신탁 호조…한토신‧한자신‧무궁화 순

한국자산신탁, 자회사 500억 유증 참여

이달 30일 한국자산캐피탈 주식 전량 취득…운영자금 목적

리츠AMC에 몰리는 운용사… 왜?

수익성 입증된 부동산 간접상품, 상반기 14곳 설립‧예비인가

"부동산신탁시장, 회복세 속 실적 차별화"

한기평 "2020년 책준형 주력사 점유율 역전…추세 이어질 것"

복지부동 금융위, '족쇄' 풀까

복층 재간접 펀드 규제 완화 요구에도 1년째 묵묵부답

차입형토지신탁 호조, 부동산시장 향방은

'불황 시그널' 지적…정비사업 포함된 착시현상 반론도

신생 부동산신탁 3사, 연착륙 성공

올 상반기 신영신탁 41억·대신신탁 20억 영업익, 한투신탁 첫 흑자전환

우리자산신탁, 선릉 삼정빌딩으로 본사 이전

10층~13층 사용…1층 우리은행 선릉금융센터 시너지 기대

'모범생' 하나자산신탁, 추정손실 0%대

③'회수의문' 비중도 0%대…사업 다각화·수주심의 강화 '효과'

미분양 사라지자 신탁계정대 1.2조 감소

①3.6조→2.4조, 리스크 축소…올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 예상

신탁계정대 후유증, 추정손실 777억 사상 최대

➁대손충당금 4516억 쌓아…정상‧요주의 비중 89→56%

KB부동산신탁, 신탁계정대 비중 지속 감소

④86%서 78%로 완화…위험도 높은 자산 축소

대신자산신탁 순항, 정상 자산비율 100%

⑪미수수익 80%…차입형토지신탁 진출 검토

한투신탁, 1호 리츠 조성…분당M타워 인수

우선협상자 선정…"분당 넘어 강남권 공략"

무궁화신탁, 자산건전성 양호…신탁계정대 손실 '0'

⑰6년째 회수의문·추정손실 없어…차입형 중 상당수 정비사업 포함

코람코자산운용, 분기배당형 리츠 블라인드펀드 설정

목표수익률 8%…개인투자자도 투자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