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엔데믹 시대, mRNA 백신기술 확보가 관건"
이명선 신영증권 연구원 "국내 백신 업체는 후발주자...명확한 허가기준 필요"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2일 10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이명선 신영증권 연구원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코로나19가 대유행(팬데믹)을 넘어 엔데믹(종식되지 않는 유행병) 단계에 접어 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도 자체 백신기술 확보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명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22일 'K-PHARM 대전환기, 제약 주권 확보방안'을 주제로 개최한 팍스넷뉴스 2021 제약바이오 포럼에서 "팬데믹에서 엔데믹으로 진화됨에 따라 백신 주권 필요성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으로, 결국 mRNA 플랫폼과 같은 기술 확보가 바이오텍(Biotech)에선 최대 관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글로벌 백신 업체들은 기존 합성항원이 아닌 mRNA 등 신규 플랫폼을 적용한 백신을 내놓고 있다. mRNA 백신은 유통, 보관 조건이 완화되고 투여 항원 용량 및 투여횟수가 감소돼 기존 백신보다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mRNA 백신 플랫폼 보유 여부가 신속하고 대규모 접종을 가능하게 해 효율적인 예방을 돕는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 연구원은 "화이자, 모더나 등 mRNA류 백신의 가격이 상당히 높다. 지적재산권 영향인데, 이 원천기술 플랫폼을 확보한 기업들만이 차세대 백신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mRNA백신 플랫폼을 확보해야 하는 이유는 신속하고 유연한 백신 설계 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빠른 변이나 전이로 촌각을 다투는 상황에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현재 국내 기업 백신 개발에 유의미한 진척이 없다는 점이다. 허가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영향이 크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 연구원은 "국내 백신 개발의 경우 상당히 후발주자로 현재까지 임상 1상까지 정도에 그치고 있고 그나마 SK바이오사이언스, 제넥신 정도만 임상 3상을 앞둔 상태"라며 "이는 명확하지 않은 허가 기준이 한 몫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식약처에서 준 가이던스는 기존 허가받은 백신 플랫폼을 활용해 비교임상까지만 가능하다"면서 "그렇지 않은 백신의 경우에는 일반적인 신약 개발처럼 해야하기 때문에 기간, 비용등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국내 백신 개발 기업은 대부분 백신 개발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mRNA 백신 기술은 보유하고 있지 않은 상태다. 최근 들어서야 정부에서 mRNA 백신 개발에 집중하겠다며 'K-mRNA' 컨소시엄을 발표한 상황이다. 


이 연구원은 "k-mRNA 컨소시엄은 한미약품, 에스티팜, GC녹십자 등이 주축으로 총 7000억 이상 투입될 전망"이라며 "우선 2022년까지 국산 mRNA 기술 확보 생산 후, 차세대 mRNA 플랫폼 구축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명선 연구원은 국내 백신 위탁생산(CMO)과 관련해 하반기부터 본계약 체결이 본격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그는 "현재 SK바이오사이언스 제외하곤 CMO가 없지만, 하반기부터 본계약 체결이 예상된다"며 "CMO 계약의 이점은 수익성과 더불어 일부 간접적인 백신 플랫폼 기술 확보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차후 엔대믹이 온다고 하면 국내가 백신 주권 확보하는데 중요한 이슈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제약바이오 포럼 8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