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원료의약품 자급률 문제, 제약주권과 직결"
엄승인 제약바이오협회 본부장 "국산 원료 사용 활성화 정책 절실"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2일 10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엄승인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본부장.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완제의약품에 기초가 되는 국내 원료의약품 자급률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며, 국산 원료 사용 활성화 정책 등 정부 차원에서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엄승인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본부장은 22일 'K-PHARM 대전환기, 제약 주권 확보방안'을 주제로 개최한 팍스넷뉴스 2021 제약바이오 포럼에서 "정치, 경제, 기후변화, 펜데믹 등 주요국 상황변화에 따라 원료의약품 공급 문제가 반복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국내 완제의약품의 자급률은 74.1% 수준에 달하지만 원료의약품의 자급률은 16.2%에 불과하다. 2017년에는 원료의약품 자급률이 35.4%까지 증가했었지만 매년 자급률이 감소하는 추세다.



이는 국내 의약품 생산에 필요한 원료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는 뜻이다. 특히 국내에 수입되는 원료의약품 비중은 중국(36.7%)과 인도(10.2%)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은 편이다. 이에 대해 엄 본부장은 "중국과 인도의 원료의약품 생산 및 수출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해외 의존도는 계속 증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엄 본부장은 "코로나19 등 펜데믹 시대와 같은 긴급 상황에서는 무역보다 국가 이익을 우선시하는 국가이기주의가 발생한다"면서 "원료의약품 수급에 문제가 발생하면 자국민 건강권 확보 실패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코로나19 이후 중국은 원료의약품 생산·조달에 차질이 빚어졌고, 중국 의존도가 높은 미국 등에서 의약품 부족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중국 내 원료의약품 생산 차질은 인도의 '원료의약품 등에 대한 수출 제한 조치'로도 이어졌다. 인도 역시 중국 원료의약품 수입 비중이 높은 국가다. 중국과 인도가 모두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으면서 전세계적으로 의약품 부족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엄 본부장은 "국내 제조 없이 중국, 인도, 일본에서 제조돼 수입되는 원료 중 필수 의약품 원료성분은 55개이며, 다빈도(많이 사용되는) 의약품 원료 성분도 13개나 된다"며 "팬데믹 발생으로 해외 생산시설에 문제가 생기면 의약품 부족현상으로 이어지고, 결국 국민의 건강과 생명 문제로 이어진다"고 강조했다.


한국 정부도 국내 원료의약품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약가우대' 정책 등을 펼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이 엄 본부장의 설명이다.


현재 정부는 특정 국내 제약기업이 합성한 원료를 사용하는 복제 의약품에 대해서는 '출시 이후 1년간 오리지널 의약품 가격의 68% 수준'으로 약가를 산정하고 있다. 일반 복제 의약품의 약가는 오리지날 의약품 약가의 59.5% 수준으로 책정된다.


엄 본부장은 "정부의 원료의약품 약가우대 정책을 보면 우대 대상이 '자사에서 합성한 원료'로 제한적이고 우대기간이 짧아 최근에 해당 기준으로 약가를 우대받은 제품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산 원료 제조 부분에 대한 지원을 보다 강화하고 사용 활성화 대책이 마련돼야만 국내 원료의약품 자급률을 높아질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엄 본부장은 "정부차원에서 원료의약품 개발 전주기적 지원책과 R&D 세제 지원을 확대하고, 국산 필수 원료의약품을 비축 물량을 정부차원에서 관리해야 한다"며 "뿐만 아니라 국산 원료 사용시 약가우대 대상을 확대하고 기간도 지금보다 더 연장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제약바이오 포럼 8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