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대체투자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교직원공제회 PEF 콘테스트에 중형사 '싹쓸이'
신진섭 기자
2021.07.21 16:48:56
국민연금 운용사 선정 결과와 겹쳐... "빅하우스 참여 저조했던 탓"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1일 16시 4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신진섭 기자] 올해 한국교직원공제회(이하 공제회)의 사모대체 블라인드펀드 출자사업에서 중형 사모펀드(PEF) 운용사가 대거 선정됐다.

21일 투자금융(IB) 업계에 따르면 공제회는 국내 블라인드펀드 위탁사 선정 결과를 운용사들에게 지난 20일 개별 통보했다.


4000억원 규모의 중형펀드 부문에선 ▲케이스톤파트너스 ▲이앤에프프라이빗에퀴티 ▲이음프라이빗에쿼티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 ▲프리미어파트너스가 뽑혔다. 750억원 규모의 루키펀드 부문은 ▲세븐브릿지프라이빗에쿼티 ▲웰투시인베스트먼트 ▲제이앤프라이빗에쿼티가 최종 선정됐다.


올해 국민연금과 공제회의 중형펀드 운용사 선정 결과는 사실상 동일했던 것으로 파악된다. ▲케이스톤파트너스 ▲이앤에프프라이빗에퀴티 ▲이음프라이빗에쿼티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 등 4개사는 지난달 국민연금의 국내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위탁운용사로 선정된 바 있다. 프리미어파트너스도 올해 수시출자를 통해 국민연금의 출자확약을 받은 회사다. 


선정 결과에 대해 한 IB 업계 관계자는 "IMM, JKL, 스카이레이크, 스틱 등 이른바 빅하우스(대형운용사)들이 대부분 올해 펀드를 소진하는 상황이라 중형 운용사들이 주로 콘테스트에 참여하게 돼 공제회와 국민연금의 선정사가 동일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more
교직원공제회, 8년 만에 감사 왜? 교직원공제회, 신임 CIO에 박만수 금융투자부장 김상곤 교직원공제회 이사장 "자산운용체계 선진화 지속" '투자수익 쏠쏠' 교직원공제회 위탁운용 늘려

이번 교직원공제회 콘테스트는 지난 5월부터 진행됐다. 제안서 접수, 1차 평가, 현장실사 및 2차 평가 순으로 심사가 진행됐다. 펀드별 배정금액은 중형 부문의 경우 펀드 최소결성 규모의 30% 이내이며 루키 부문은 250억 이내다. 펀드 만기는 최대 10년 이내로 1년씩 2회 연장이 가능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회사채 대표주관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