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클라우드 CTO에 MS 에반젤리스트 출신 영입 外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2일 10시 5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NHN, 클라우드 CTO에 MS 에반젤리스트 출신 영입 [이데일리]

NHN이 클라우드 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로 김명신 전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 이사를 영입했다. 김 이사는 한국MS에서 주요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미래 기술 전략 자문과 주요 시스템 아키텍트 역할을 맡았었다. 기술 에반젤리스트(전도사)로서 MS 기술을 알리며 개발자 생태계 구축을 도왔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핵심 개발자를 지원하기도 했다. 최근엔 서울산업진흥원 클라우드·인공지능(AI) 기술자문 및 평가위원을 겸하고 있다. MS에서 근무하기 전에는 네이버 등에서 개발 업무를 경험했다.


신창재 회장의 통 큰 결단… 교보생명, 지점장 성과급 10% 올렸다 [머니S]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외형 성장과 함께 내실 다지기에 나섰다. 교보생명은 최근 재무설계사(FP) 채널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FP지점장을 대상으로 하는 고성과창출 인센티브 기준을 개정했다. 이는 1200%룰(초년도 모집수수료를 초회보험료의 1200% 이내로 제한하는 규제) 도입에 대응하고 성과에 대한 보상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래미안 원베일리 133.91㎡ 입주권, 46억9508만원에 팔렸다 [뉴스1]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래미안 원베일리 전용 133.91㎡(28층)의 입주권이 지난달 29일 46억9508만원에 거래됐다. 평당 거래가격은 1억원에 미치지 못한 8858만원 수준이다. 대형 면적인 133.91㎡은 지난달 청약 당시 분양되지 않았다. 일반공급 당시 가격이 평당 5000만원대였던 점을 고려하면, 평당 단가가 3000만원 이상 상승한 셈이다.


시공비 37억 남았는데… 3년간 보고 안 한 환경공단 [국민일보]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 연수원 시공 사업비 338억원에서 약 37억원의 차액이 발생했음에도 3년 넘게 재정 당국에 보고조차 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관련 법규에는 시공사와 계약체결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차액을 반납(감액)하게 돼 있는데 공단이 이를 위반해 국민 세금을 부실하게 운용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귀남·채동욱 옵티머스 사기 연루 의혹 검찰 조사받았다 [한국일보]

이귀남(70) 전 법무부 장관과 채동욱(62) 전 검찰총장이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의 1조 원대 펀드 사기 사건에 연루된 의혹으로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의 사법처리 여부를 떠나, 법무부와 검찰 수장을 지낸 인사들이 역대급 서민 다중 피해 사건에 연루돼 이름이 오르내린 것만으로도 부적절한 처신이란 비판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이 전 장관과 채 전 총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지만, 옵티머스 측의 도우미 역할을 한 것은 아닌지 살펴보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