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특허괴물' 솔라스OLED에 특허 무효심판 '맞불' 外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2일 17시 2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삼성전자, '특허괴물' 솔라스OLED에 특허 무효심판 '맞불' [머니S]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자사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한 아일랜드 '특허괴물' 솔라스OLED를 상대로 특허 무효심판을 제기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특허심판원(PTAB)에 솔라스OLED를 상대로 특허 무효심판을 청구했다. 이는 앞서 솔라스OLED가 지난 3월 미국 텍사스 동부지방법원에 삼성전자를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한 맞대응이다.


여기어때, 하반기부터 '동영상 커머스'..."여가 판도 바꾼다" [전자신문]

여기어때가 '동영상 커머스' 서비스를 본격 확대한다. 숙박·교통부터 식당·액티비티까지 모든 여행·여가 TPO(시간·장소·상황)를 충족하는 동영상 커머스 카테고리를 구축, 국내 여가 플랫폼을 선도한다는 목표다.


"166원 모자라서..." CS, 거래소에서 결제지연 발생 [파이낸셜뉴스]

글로벌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CS)에서 최근 결제지연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최근 코스피 상장사인 제이준코스메틱의 신주인수권증서를 거래하면서 결제대금 166원어치를 미납했다. 이때 크레디트스위스는 지난 9일 회사가 보유한 신주인수권증서를 매도하는 과정에서 매수자에게 증서 1개를 주지 못했다. 이날 제이준코스메틱 신주인수권증서 시세는 개당 166원으로, 돈은 받았지만 증서 양도는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규모는 단 166원에 불과하지만 증권업계에선 좀체 사례를 찾아볼 수 없는 이례적인 사고라는 평가가 나온다.


'5개 노선' 최강 호재 업은 능곡2·5구역 사업시행 인가…재개발 박차 [땅집고]

경기 고양시 능곡 2·5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이 2년 여에 걸친 법적 다툼 끝에 사업시행 인가를 받고 본격 개발을 추진한다. 두 구역은 총 5400여 가구로 최근 교통 요충지로 떠오른 대곡역과 가까운 능곡뉴타운 핵심 사업지다. 개발이 끝나면 고양시를 대표하는 신흥 주거단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