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소비자 보호' 강화 카드 꺼냈다
이은형 사장 취임 후 첫 개편 및 인사…조직 기능 통합·시너지 기대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은 이은형 하나금융투자 사장이 지난 3월 취임한 후 처음이다. 


우선 투자은행(IB)그룹은 흩어져 있던 각 부서간의 기능을 통합하고 수익성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조직이 재구성됐다. 협업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연금사업은 WM그룹 내 연금사업본부로 이동해 본·지점간 협업 확대로 시너지 효과를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 


소비자 보호 강화에도 방점을 뒀다. 기존 소비자 보호는 후속 조치에 치중됐다는 단점을 보완하고 선제적 대응을 위해 상품감리팀을 소비자리스크관리팀으로 변경, 기능을 강화했다. 상품의 제조부터 사후관리까지 전 단계에 걸쳐 소비자 보호를 책임지겠다는 하나금융투자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이사회 산하에 소비자리스크관리위원회도 신규 설치된다. 하나금융투자는 소비자 보호 조직을 강화해 향후 하나금융그룹이 추진하는 소비자 리스크 관리 체제 구축에도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하나금융투자는 성과 중심, 효율성 등 조직내 역동성을 제고하고자 인사도 단행했다. 능력과 도덕성을 최우선 가치로 삼은 합리적 인사를 통해 책임 부서장을 발탁함으로써 인력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했다.


김기석 WM그룹장을 부사장으로 선임하고 박종무 경영관리그룹장, 한상영 신탁사업본부장, 최영수 PE사업본부장, 신명철 인프라금융본부장, 성평기 소비자보호총괄(CCO) 및 소비자리스크관리총괄(CCRO), 황승택 리서치센터장을 상무로 임명했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향후에도 지속적인 소통으로 기존의 관행적인 틀을 과감히 탈피하겠다"며 "다양한 경험에서 비롯된 창의적이고 융합적 사고가 가능한 인재들을 발굴, 조직의 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투자는 올해 상반기 기준 전년동기 대비 60% 증가한 2760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