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상반기 영업익 3418억…전년比 7%↑
해외현장 정상화로 수익성 개선…수주잔고 76조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3일 14시 5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현대건설이 코로나19 여파를 딛고 수익성 개선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 3418억원으로 전년동기(3192억원) 대비 7.1% 증가했다고 23일 공시했다. 당기순이익도 2793억원을 기록, 1년 전보다 5% 늘어났다. 매출액은 8조533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0.8% 감소했다. 이 같은 수익성 개선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공사에 차질이 빚었던 해외현장이 대부분 정상화된 영향으로 해석된다.


신규 수주는18조5574억원으로 전년(18조3904억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는 연초에 설정한 수주 목표의 72.4%를 달성한 금액이다. 


주요 국내 수주 현장으로는 파주 운정 P1 2BL 복합시설 신축공사, 용인 왕산지구 공동주택,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이 있다.



해외 수주 현장으로는 싱가포르 SP그룹 라브라도 오피스 타워 및 변전소‧관리동 신축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 공사 등이 있다. 수주잔고는 작년 말 대비 15.9% 증가한 75조6520억원을 유지하고 있다. 약 4년치 일감을 확보한 것이다.


재무건전성도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유동비율은 200.9%, 부채비율은 105.1%을 기록했다. 신용등급도 업계 최상위 수준인 AA-등급이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3926억원이며 순 현금도 2조8941억원에 달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중·장기 안정적 경영을 위한 지속적 수익성 개선 및 유동성 확보로 시장신뢰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