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상반기 순익 1.3조 '우리와 4위 경쟁'
비은행 계열사 성장 효과···농업지원사업비 제외시 우리금융 순이익 추월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3일 16시 2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NH농협금융지주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우리금융과의 4위 다툼이 치열해졌다. 상반기 수수료이익 등 비이자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농협금융은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1조281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6% 늘어났다고 23일 발표했다. 이는 상반기 우리금융 순이익(1조4200억원)에는 미치지 못한다. 다만 농업지원사원비 2230억원 부담 전 당기순이익은 1조4376억원으로 우리금융 순이익을 뛰어넘는다.



그룹 핵심이익인 이자이익은 전년동기대비 6.3% 증가한 4조1652억원을 기록했다. 비이자이익은 1조1780억원으로 81.6% 큰 폭으로 증가했다. 



수수료이익이 증권위탁중개수수료이익 순증으로 전년동기대비 28.5% 증가하면서 비이자이익 증가세를 견인했다. 아울러 유가증권·외환파생손익 또한 114.7% 증가한 8981억원을 나타냈다.


NH농협은행 순이익은 856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7.8% 증가했다. 은행 순이자마진(NIM)은 올해 6월 말 기준 1.61%로 3개월 전보다 2bp 하락했다. 연체율은 0.23%로 3개월 전보다 3bp 낮아졌다. 


NH투자증권은 전년동기대비 101.7% 증가한 527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내면서 순이익 증가를 견인했다. 이밖에 비은행 계열사들은 NH농협생명 982억원, NH농협손해보험 573억원, NH농협캐피탈 583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한편, 농협금융은 전일 손병환 회장과 지주 및 계열사 임원, 주요 부서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농협금융은 하반기 전략 목표로 '새로운 10년을 위한 미래기반 구축'을 설정했다. 이를 위해 ▲핵심 경쟁력 확보 ▲사업 경쟁력 강화 ▲경영기반 내실화 등 3대 부문과 ▲고객체감 All-Digital 구현 ▲신뢰받는 ESG 경영체계 구축 등 7대 중점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은 "변화와 혁신을 통한 시장 경쟁력 제고로 농협금융 본연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수행하겠다"면서 "국민과 농업·농촌에 기여하는 새로운 10년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