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ido(이도), 산업폐기물 자원 순환 박차
1일 처리량 1만4000톤 육박…밸류체인 전국 확장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기업가치제고 전문 플랫폼 기업 ㈜yido(이도)가 대한민국 중서부 지역의 산업폐기물 처리 및 자원 순환에 앞장서면서 친환경 기업의 정체성을 강화하고 있다.


이도는 26일 충청북도 청주시에 위치한 산업폐기물 처리 및 재활용 기업인 중부환경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부환경은 산업폐기물 종합재활용 및 중간처분업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현재 일 1200톤(t) 규모의 산업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이도는 이번 중부환경 인수로 국내 최고 수준인 하루 1만3800톤 규모 산업폐기물 처리 및 자원 순환 역량을 갖추게 됐다. 이를 기점으로 ▲산업폐기물 수집·운반 ▲중간처리 ▲재활용 ▲소각 ▲매립의 밸류체인 구축을 완성한 셈이다. 적용 지역도 수도권에서 나아가 충북-전북-제주 등 중서부와 남부를 아우를 전망이다.


이도의 자원순환 운용 현황. 출처=이도.



이도는 향후 전국적인 산업폐기물 밸류체인을 확장에 나설 예정이다. 친환경 전문 기업으로서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란 계획이다.


앞서 이도는 지난 2018년부터 국내 최고 수준의 산업폐기물 처리 업체인 인천에 위치한 수도권 환경을 인수해 운영 중이다. 이도의 운영 이후 수도권 환경의 하루 폐기물 처리 규모는 이전보다 약 3배 수준으로 늘었다.


지난 3월에는 대한민국 유산이자 청정지역인 제주도에 위치한 산업폐기물 처리 업체 3개사에 대한 인수를 완료했다. 이를 통해 제주지역 내 최고 수준인 하루 2800톤의 산업폐기물을 처리하게 됐다.


경기도 및 전라도 지역에선 산업폐기물 처리 소각장, 충북지역에 매립장 조성 공사도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 이도는 ESG 경영 활동 및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국가적 문제가 됐던 20만톤 규모의 의성 쓰레기 산 처리 문제에도 동참했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당사는 삶의 질을 높이는 국내 유일의 밸류업(Value-Up) 플랫폼 기업으로서 버려지는 산업폐기물을 자원으로 변화시키는 사업 운영을 통해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며 "향후 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신사업 추진을 통해 친환경 전문 기업으로 더욱 입지를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