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이앤씨, 모듈러 건축기술 특허 3건 등록
공기 단축, 작업 안정성 및 내구성 향상 가능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코오롱글로벌의 모듈러 건축 자회사 코오롱이앤씨가 모듈러 건축기술 관련 특허 3건을 등록했다고 27일 밝혔다.


3건의 특허는 모듈러 공법의 장점인 공기 단축, 작업 안정성 확보, 내구성 향상 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설계 및 시공 방법에 관한 특허다.


첫 번째 특허는 국립중앙의료원 음압병동에 적용된 패널라이징 공법에 관한 것이다. 건식 비코어(B-Core) 슬래브를 이용한 조립식 다중 이용 건축물 및 그 시공법이다. 


비코어(B-Core) 슬래브와 수평부재를 공장에서 일체화 제작해 모듈화시켜 현장에서는 모듈화 수평부재를 1방향으로 설치하고 기둥과 접합시키는 방식이다. 이 특허기술을 다층구조물에 적용하면 공사 기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고 일체화 제작으로 작업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



두 번째 특허는 CTS(Core Tubular Stainless steel) 슬래브를 활용한 시공법 특허다. 국립중앙의료원 음압병동에 적용한 패널라이징 공법을 고층화시키기 위한 방법이다. 


CTS 슬래브와 수평부재를 공장에서 일체화 제작 및 모듈화로 현장에서 모듈화 수평부재를 기둥과 접합시킨다. 이후 기둥과 내부에 콘크리트 및 몰탈을 충전해 구조 강성을 향상시키는 공법이다. 본 건축 특허 공법을 활용하면 내구성이 향상돼 고층 모듈러 건축물을 건설하기 위한 기초 기술을 확보할 수 있다.


마지막 특허는 코오롱이앤씨와 ㈜가우리안이 공동 출원한 특허로 강관 기둥 연결 구조와 관련한 특허다. 내부 덧판과 내부 수평플레이트, 원웨이 볼트를 이용해 각형강관을 무용접으로 이음하는 방법이다. 기존 용접 시공 접합 시간을 40% 이상 단축시켜 작업 효율성을 높이고 공사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지난해 7월 코오롱글로벌 자회사로 설립된 코오롱이앤씨는 음압병동을 비롯한 공공시설 및 상업시설, 주거시설, 리모델링 분야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코오롱이앤씨 관계자는 "기술개발 및 소재기술 협업을 통해 모듈러 플랫폼 기업을 지향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모듈러 건축물로 스마트 기술시장을 선점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비코어(B-Core) 슬래브를 이용한 조립식 다중 건축 시공법. 사진=코오롱이앤씨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코오롱글로벌, 가파른 실적 호조…이유는

'건설·BMW 유통' 동반 급성장 "재무구조도 개선"

'50억 자금수혈' 코오롱 이노베이스, 사업 재동면

직원수 여전히 '0명'…출자금 92% 5년만기 펀드에 전액 투자

코오롱글로벌, 1Q 영업익 468억…전년比 47.9%↑

건설부문 실적 증가, 상사부문 흑전

소통없는 개발의 뒷감당

중국자본 투입하는 코오롱글로벌 한중문화타운, 원주민과 교감 거쳐야

후발주자 탈피 '과제'

⑤ 사업군 쪼개 위험 분산…점유율 1위 등 절대강자 無

'성과 쌓기' 나선 오너4세 이규호

②'알짜' 수입차 유통·정비 사업 전담…초라한 이력 씻기 행보

책임경영 실종된 4세 경영시대

① 이규호, C레벨 달고도 '미등기' 고수…컨트롤타워엔 '조기 입성'

코오롱글로벌, 장동권 건설부문장 재신임

2015년부터 등기이사직 연임…지난해 주택분양 실적호조 영향

코오롱글로벌, 3개월 영업정지 확정

2015년 일산화탄소 사망사고 영향…"수주잔고 10조 등 영향 제한적"

코오롱글로벌, 상반기 영업익 1213억…전년比 51.1%↑

건설·자동차·상사 등 주요 사업 동반성장…분기 최대 실적

GS건설, 모듈러사업 설계까지 맡는다

손자회사 '자이가이스트건축사무소' 설립

코오롱글로벌, 풍력발전 '비전 2030 로드맵' 가속

육상→해상→풍력 '수소화'까지…4분기 5개 사업 가시화

DS투자證 "코오롱글로벌, 가치 재평가 시급"

목표주가 4만원 제시…실적·신사업 대비 저평가

코오롱글로벌, AI 스마트 안전현장 구축

6개 협력사와 MOU 체결…중대재해 제로 박차

코오롱글로벌, 15일 풍력사업 관련 IR 개최

6개 기관투자가 대상 신성장 사업 설명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