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신탁시장, 회복세 속 실적 차별화"
한기평 "2020년 책준형 주력사 점유율 역전…추세 이어질 것"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7일 16시 4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차입형·관리형 토지신탁 신규수주. 자료=한국기업평가


[팍스넷뉴스 김호연 기자] 부동산신탁시장이 올해 하반기에도 분양실적 개선과 재무건전성 회복에 힘입어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다만 주력사업의 업황에 따라 부동산신탁사간 영업실적·신용도 격차가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는 부동산신탁업에 대한 하반기 정기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신탁업의 등급전망은 '중립적(Neutral)'으로 제시했다.


정효섭 한기평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에는 분양경기 호조세에 힘입어 신규 수주가 양호한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비우호적인 사업환경에도 영업실적이 2020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탁사 11개사의 지난해 신규수주 규모(2019년 인가 3개사 제외)는 전년 대비 41% 증가한 1조4701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5391억원으로 11%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14개사 전체의 신규수주 규모는 1조원에 달해 사상 처음 연간 기준 2조원 돌파가 예상된다.


정 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부동산 경기 침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며 "분양실적 개선에 따른 신탁계정대여금 회수가 차입금 상환으로 이어지면서 올해 3월말 기준 부채비율은 2019년말 대비 18.2%p 하락한 57.5%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도권에서 시작된 주택가격 상승세가 지방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2021년 5월말 전국 미분양주택은 1만6000세대로 2000년대 들어 최저 수준"이라고 했다.


주택시장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도 불안요인이다. 그는 "대출규제 강화와 세제 개편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가 계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지방 주택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자료=한국기업평가


한기평은 5개 부동산신탁사에 대한 하반기 신용등급도 함께 발표했다. 평가 대상 중 하나자산신탁과 코리아신탁의 신용등급은 각각 A(긍정적), BBB(긍정적)에서 A+(안정적), BBB+(안정적)로 상향 조정했다. 한국자산신탁의 신용등급은 그대로 유지했다.


아시아신탁의 등급전망은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변경했다. 한국토지신탁(이하 한토신)의 신용등급은 A(부정적)에서 A-(안정적)로 내려갔다.


신용등급이 오른 하나자산신탁과 코리아신탁은 책임준공관리형 토지신탁 수주에 힘입어 수익기반이 확대되고 우수한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한토신은 차입형 토지신탁 업황 악화에 따른 재무건전성 악화로 신용등급이 내려갔다. 정 연구원은 "업황 악화로 영업실적과 재무안정성이 저하됐고, 재무 레버리지 관리 부담과 미분양 사업으로 인한 대손 부담이 지속될 전망이라 신용등급을 하향했다"며 "지방 중소도시 분양시장은 여전히 부진한 상태다. 수익형 부동산 분양경기에도 불확실성이 커 차입형 토지신탁 관련 리스크가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신탁사가 엇갈린 성적표를 받은 것은 주력 사업의 상반된 업황 탓이라는 것이 정 연구원의 설명이다. 그는 "차입형 토지신탁 주력사는 최근 3개년(2018년~2020년)간 신규수주 부진으로 시장점유율(수수료수익 기준)이 하락하고 당기순이익이 감소했다"며 "신사업으로 부각되고 있는 정비사업은 인허가 과정에 오랜 시일이 소요되기 때문에 수익인식이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책준관리형 신탁은 수주 호조세에 힘입어 시장점유율이 상승하고 당기순이익이 증가 추세"라며 "2020년부터 역전된 주력사간 시장점유율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부동산신탁사, 리츠 운용인력 쟁탈전

리츠 시장 성장…전문성·희소성 높아 '품귀현상'

부동산 신탁시장 호황, 상반기 수주 1조원 육박

역대 최대규모 경신, 차입형‧책준신탁 호조…한토신‧한자신‧무궁화 순

신탁사 공공재개발 참여 가능할까

LH 사태 이후 논의 부활…빠른 사업추진·자금조달력 장점

한투부동산신탁, 1500억 유증 추진

신영부동산신탁도 700억 증자…차입형토지신탁 경쟁력 확보

무궁화신탁 첫 데뷔, 신용등급 BBB+

수익성은 우수, 자산적정성은 미흡

새내기 신탁3사 증자로 몸집 키운다

한투‧대신‧신영 자본금 최대 5배까지 늘리기로

차입형토지신탁 호조, 부동산시장 향방은

'불황 시그널' 지적…정비사업 포함된 착시현상 반론도

부동산신탁사, 주식투자 '쏠쏠하네'

차입형토지신탁 더딘 회복에 잉여 자금 몰려…2Q도 증가 전망

신생 부동산신탁 3사, 연착륙 성공

올 상반기 신영신탁 41억·대신신탁 20억 영업익, 한투신탁 첫 흑자전환

'모범생' 하나자산신탁, 추정손실 0%대

③'회수의문' 비중도 0%대…사업 다각화·수주심의 강화 '효과'

미분양 사라지자 신탁계정대 1.2조 감소

①3.6조→2.4조, 리스크 축소…올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 예상

신탁계정대 후유증, 추정손실 777억 사상 최대

➁대손충당금 4516억 쌓아…정상‧요주의 비중 89→56%

KB부동산신탁, 신탁계정대 비중 지속 감소

④86%서 78%로 완화…위험도 높은 자산 축소

우리자산신탁, NCR 1320% '최고 수준'

⑤유동성비율도 1000% 넘어…신탁계정대 207억, 자기자본의 15%

고비 넘긴 한국자산신탁, 호황이 살렸다

⑦19년 요주의 90.9%까지 급증…20년부터 지표 '개선'

리스크관리 철저한 코리아신탁, 신탁계정대 손실 '0'

⑨고정 이하 자산 20~30% 유지…추정손실 자산 증가 유의해야

"신탁사가 주도하는 정비사업, 최소 18개월 단축"

박진수 한국토지신탁 상무 "공공주도 사업에 신탁사 참여시켜야"

한자신, 한국자산캐피탈 500억 유증 참여

운영자금 목적…지난 7월 이어 두 번째

한국토지신탁, 첫 강남 재건축 '방배 삼호' 가시화

주민 동의율 70% 넘겨…신탁사 최초 강남권 진출 여부에 관심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