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청약 증거금 58조원…경쟁률 183대 1
우리사주 미청약분 35만주 일반 청약자에 배정…8월 6일 상장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이사가 지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IPO 프레스톡에서 상장 계획을 밝히고 있다.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카카오뱅크의 공모주 청약에 약 58조3020억원의 증거금이 모이며 18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26일과 27일 양일간 진행된 카카오뱅크의 공모주 청약에는 약 29억8985만주가 접수됐다. 전체 공모주 6545만주의 25%인 1636만2500주를 일반투자자 청약에 배정했다. 이 중 50%는 균등배정을, 나머지 50%는 비례배정을 실시했다. 우리사주조합의 미청약분 34만6358주에 대해서는 일반 청약자에게 배정하기로 했다.


대표 주관사인 KB증권에 14억7986만주가 접수되면서 가장 많은 주문이 몰렸다. 이어 인수단인 한국투자증권(12억4007만주), 하나금융투자(1억5789만주), 현대차증권(1억1203만주) 순으로 나타났다. 경쟁률은 한국투자증권이 207.4대 1로 가장 높았고 현대차증권 178대 1, KB증권 168대 1, 하나금융투자 167.3대 1 순이었다.



이번 카카오뱅크 청약에는 중복청약이 제한됐음에도 역대 5위 규모의 증거금이 몰렸다. 역대 흥행 1위는 SKIET(80조9017억원)가 기록했고 SK바이오사이언스(63조6198억원), 카카오게임즈(58조5543억원), 하이브(58조4237억원) 순이다.


앞서 카카오뱅크는 지난 20~21일 진행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도 유가증권 시장 역대 최대 주문금액인 2585조원을 끌어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총 신청건수는 1667곳, 단순 경쟁률은 1733대 1로 SKIET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순위에 올랐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기업공개 과정에서 보여드린 카카오뱅크의 성장성과 차별화 전략이 투자자의 신뢰로 이어진 것 같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 강력한 플랫폼 파워, 카카오 에코시스템과 함께 은행을 넘어 금융 전반을 혁신하고 선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카뱅 IPO 흥행시킨 KB證, 빅3 '13년' 아성 넘본다

주관 실적 1위 예약, 빅딜 '트랙레코드' 확보…'한투證' 처럼 톱티어?

카뱅 IPO發 후폭풍…주관사단 역차별 구설수?

한투證, 인수사임에도 주관사급 수수료 '잭팟'…대주주 관계 덕분

카카오뱅크 IPO 흥행 '조기' 달성···이유는?

'해외투심+조기 참여 가점' 효과 톡톡…카카오페이 IPO 연기 덕 투심 쏠림 심화

카카오뱅크가 기자간담회서 22번 강조한 '이것'

'플랫폼' 강조하며 기존 은행업과 선긋기···"별다른 차별화 없다" 지적도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No.1 금융 플랫폼 성장"

공모자금 최대 2조5526억원…오는 26~27일 청약 거쳐 다음달 6일 상장

'페이스북 청소년 타깃 광고 제한', 속내는?

개인정보 이용 범위 제한…청소년 대상 플랫폼 사업 모색 중 반대 여론 무마 '포석'

구글·페이스북, 2분기 광고 매출 증가 전망

이커머스 성장 유지·오프라인 상점 재개점 영향

금융지주, 상반기 실적 키워드 '사상최대·비은행·배당'

비은행 약진에 사상 최대 실적 '배당잔치' 공표···코로나·인뱅 변수

MZ세대가 쏘아올린 공

고객군 '고액자산가→대중'으로 시선 돌리는 금융사

대어급 '부진', 중소형급 '미소'

맥스트 올해 첫 '따상상상'…크래프톤·롯데렌탈 등 시장 훈풍 지속 기대

한투證, IPO 주관·인수 '연타석 홈런'

원티드랩·HK이노엔 흥행···최신호 본부장의 기업 성장성 강조 전략 '주효'

'비대면 주담대' 출시 앞둔 카뱅, 부담 커진다

하반기 출시 앞뒀지만 가계대출 억제 정책에 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