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 반기·분기 순익 모두 '역대 최대'
상반기 순익 2784억원으로 47.9% 증가···NIM 10bp 상승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7일 17시 5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JB금융지주가 상반기 은행 자회사들의 순이자마진이 큰 폭으로 개선되면서 반기와 분기 모두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27일 JB금융에 따르면, JB금융은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9% 증가한 278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이는 반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2분기 당기순이익은 146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9.2% 늘어나면서 분기 기준으로도 가장 많은 수익을 창출했다.


출처: JB금융지주


순이익 개선에 따라 지배지분기준 ROE는 14.5%, ROA는 1.07%를 기록해 3년 연속으로 업종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수익성 지표를 나타냈다.



은행 자회사들의 순이익이 개선되면서 그룹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전북은행은 전년동기대비 32.6% 증가한 775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고, 광주은행은 전년동기대비 20.8% 늘어난 1037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순이자마진(NIM)이 큰 폭으로 개선되면서 실적을 끌어올렸다. 그룹과 은행 순이자마진(NIM)지표는 각각 2.83%와 2.43%로 각각 10bp씩 개선됐다. NIM개선에 힘입어 2분기 이자이익도 351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3.0% 늘어났다.


순이자마진 개선은 상반기 저마진 대출의 비중을 줄이고 고마진 대출을 늘리는 등 수익성 위주로 대출자산 포트폴리오를 재편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저원가성 예금이 크게 늘어난 점도 순이자마진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다만, 수익성 중심의 자산 구조 개선에 집중하면서 그룹의 원화대출 잔액은 2분기 말 34조8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비은행 자회사의 순이익 증가세도 돋보였다. 특히 JB우리캐피탈이 연결기준으로 전년동기대비 95.1% 늘어난 1070억원의 순이익으로 비이자이익 성장을 견인했다. 


프놈펜상업은행은 올해 상반기 전년동기대비 7.2% 감소한 241억원의 순이익을 냈고, JB자산운용의 상반기 순이익은 25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2억원)보다 크게 늘어났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하향추세를 이어갔다. 6월 말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동기대비 0.07%p 개선된 0.65%, 연체율은 0.05% 개선된 0.59%를 나타냈다. 대손비용률 역시 전년동기대비 0.15%p 개선된 0.26%를 보였다. 


김기홍 JB금융 회장은 "취임 이후 지속가능한 수익성 확보를 위해 내실경영을 하면서 각 자회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수익성 중심으로 재편한 결과"라며 "코로나19로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비대면 금융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영업채널전략을 보다 정교화하는 세부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