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홀딩스, 113년 전통 美 축산기업 인수
2018년 DSF이어 FMC지분 전량…마니커와 시너지 및 경쟁력 제고 기대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육가공업체 마니커의 지주사인 이지홀딩스가 미국의 축산기업을 인수했다. 향후 축산업에 대한 시너지 효과와 더불어 글로벌 경쟁력 제고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지홀딩스는 미국의 대형 축산업체인 퍼스트맥네스(Furst-McNess, FMC)와 지분 100% 인수합병을 위한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계약은 이지홀딩스와 자회사 ㈜팜스토리가 공동 출자한 이지USA홀딩스를 통해 이루어졌으며 인수금액은 양사 협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세계 양돈산업의 중심지 일리노이주 프리포토에서 1908년 설립된 FMC는 북미 전역에 위치한 12개 공장에서 동물용 사료와 프리믹스, 기능성 사료첨가제를 생산, 북미와 아시아, 중남미 등에 공급해온 축산기업이다. 미국 아이오와주에 있는 5500두 규모의 양돈 연구농장을 비롯한 최첨단 연구 시설을 갖추고 신제품 개발 및 평가를 수행하고 있는 연구중심 기업으로, 올해 매출액은 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지홀딩스는 FMC의 인수가 세계적 수준의 축산기업으로 올라설 결정적 기회로 판단하고 있다.


이지홀딩스 관계자는 "FMC 인수는 축산 중심지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겨룰 확실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북미지역에 구축된 FMC의 탄탄한 사업기반과 계열사인 이지바이오가 세계 40여개국에 공급하고 있는 사료 첨가제 기술 등을 접목하면 단기간 내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앞서 이지홀딩스는 2018년 미국 아이오와주에 위치한 곡물·사료업체 DFS 오스칼루사를 인수했다. 지난 3년 동안 DFS를 통해 연간 1억 달러 수준의 현지 매출을 올린 것은 물론 미국 곡물시장의 흐름을 선제적으로 파악, 대응하고 세계 최고의 축산기술과 높은 생산성에 대한 노하우를 습득,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