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상반기 순익 2788억 '역대 최대'
하이투자증권·DGB캐피탈 이익 기여도 '쑥쑥'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9일 17시 0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DGB금융그룹이 지주사 설립 이후 반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DGB대구은행이 안정적인 이익을 시현한 가운데 하이투자증권·DG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들도 고르게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DGB금융그룹에 따르면 DGB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2788억원의 순이익(지배주주지분 기준)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한 수치다. 2분기 기준으로는 지난해 2분기보다 51.5% 늘어난 1553억원으로, 분기 기준으로도 최대 순이익이다. 


DGB대구은행 실적



계열사별로 보면, DGB대구은행의 상반기 순이익은 192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3% 늘었다. 양호한 여신 성장과 마진 개선으로 이자이익이 5892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5526억원)보다 6.6% 증가했다. 비이자이익 역시 지역 건설 경기가 회복된 영향으로 413억원으로 16.2% 늘어났다. 


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대손비용률은 0.22%로 지난해 말(0.49%, 코로나19 충당금 포함)보다 좋아졌다. 6월 말 기준 고정이하여신(NPL)비율과 연체율(상매각 전 기준)도 각각 0.52%, 0.43% 수준이다. 


이번 호실적에는 비은행 계열사의 기여도도 컸다. 비은행 계열사의 이익 기여도는 41.6% 수준이다. 


특히 하이투자증권의 상반기 순이익은 865억원으로 1년 사이 79.8%나 성장했다. 주식 거래대금이 전분기보다 축소되면서 브로커리지 수입은 2분기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지만, 투자은행(IB)과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문 수익이 2분기에만 전 분기 대비 52.8% 증가한 828억원의 수익을 거뒀다. 


DGB캐피탈은 지주 계열사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DGB캐피탈의 상반기 순이익은 382억원으로 전년 동기(180억원) 대비 112.2% 급증했다. 이자부문 영업이익이 632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25.6% 늘어난데 이어 비이자부문이 260.7% 늘어난 202억원의 이익을 시현한 영향이다. 


다만 DGB생명 실적은 크게 악화됐다. DGB생명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63.6% 감소한 103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특히 보험부문 손실폭이 1073억원까지 늘어났다. 지난해 상반기 1000억원을 웃돌던 투자부문 이익마저 927억원으로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수익성이 악화됐다. 실제로 수익성 지표인 총자산대비순이익률(ROA)은 0.31%로 1년 사이 0.58%p(포인트)나 떨어졌다. 


DGB금융 관계자는 "은행과 비은행 계열사 모두 시장 컨센서스를 웃도는 이익을 냈다"면서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하반기 자산건전성 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