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證, 디지털 금융으로 미래고객 선점 '속도'
빅데이터·인공지능 활용…국내주식 선물하기 서비스도 출시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대신증권이 차별화된 고객가치 제공과 신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정보통신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고객들에게 편리한 금융플랫폼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은 최근 디지털 금융과 패시브 시장의 성장성에 주목하고 있다. 세계 금융위기 이후 ETF 인덱스펀드 같은 패시브 시장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낮은 투자비용에 빅데이터 분석과 알고리즘을 활용한 로보어드바이저가 새로운 투자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대신 로보어드바이저 상품은 국내외 ETF에 자산배분전략을 활용해 변동성을 낮추고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한다. 100% 알고리즘을 활용해 금융환경 변화에 흔들리지 않고 운용과정의 투명성을 높였고 운용보수도 제로다.



챗봇 '벤자민 서비스'는 인공지능(AI)를 활용해 24시간 365일 모바일을 통해 고객 민원과 문의사항을 해결하는 서비스다. 인공지능 기술을 금융에 접목시켜 모바일 시대에 요구되는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도입했다.


벤자민은 머신 러닝을 적용한 서비스로 지금은 기본적인 업무응대와 일상대화 수준의 서비스가 가능하다. 음성인식 기술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고객 관련 빅데이터를 분석해 스스로 금융상품을 추천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해 주식의 현재 상태를 진단해주는 서비스로 성장시켰다. 향후에는 쌍방향 음성대화기술 도입을 비롯해 금융상품 추천, 로보어드바이저 등 자산관리 영역까지 역할을 확장할 계획이다.


대신증권은 온라인 고객을 위한 '프라임 서비스'도 선보이고 있다. 프라임 서비스는 주식, 펀드, ELS, 채권, 금융상품 등 각종 투자정보를 동영상 등 각종 디지털 컨텐츠로 제작해 제공하는 서비스다. 프라임 어드바이저(PRIME ADVISOR)가 온라인과 유선을 통해 1:1 맞춤 투자상담과 추천 종목 및 금융상품 등을 제시한다.



MZ세대(2030세대) 공략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대신증권은 지난 19일 '국내주식 선물하기' 서비스를 오픈했다. 대신증권의 MTS와 HTS를 통해 휴대폰 번호와 이름을 입력하면 보유하고 있던 국내주식을 지인에게 선물할 수 있다.


대신증권 고객이 주식을 선물하려면 메뉴의 '주식 선물하기' 화면에서 선물할 종목과 수량을 선택한 후 받는 사람의 전화번호와 이름을 입력하면 된다. 선물을 받은 사람은 주식 선물하기 화면에서 '선물받기'를 선택한 뒤 SMS 또는 카카오톡 메시지로 받은 선물코드를 입력하면 된다. 대신증권 계좌가 없는 경우 신규계좌개설을 한 뒤 주식을 받을 수 있다.


안석준 스마트Biz추진부장은 "주식 선물하기 서비스를 이용하면 자녀들의 경제관념 교육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주식을 선물로 주고 받으면서 주식투자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재테크 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신증권은 디지털 금융을 통한 미래 준비와 더불어 오랜 기간 주주중심 경영도 실천하고 있다. 업계 최고 수준의 배당과 지속적인 자사주 매입을 통해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고 있다. 23년 연속 현금배당과 2002년 이후 18번에 걸쳐 자사주 매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작년과 올해 책임경영 차원에서 대신증권 오익근 대표이사, 양홍석 사장 등 경영진들의 자사주 매입도 이어졌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