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송금 수수료 무료 선언
토스뱅크 출범 앞두고 고객편의성 강화 작업…"송금 심리적 장벽 제거"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토스가 송금 수수료를 없앴다.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는 2일부터 모든 고객에게 송금 수수료 평생 무료 혜택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토스는 송금, 결제, 투자, 보험 등 고객이 필요로 하는 모든 금융 경험을 앱 하나로 제공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에 따라 간편 송금 등 기존 금융 서비스에 더해 지난 3월 토스증권이 출범했다. 올 하반기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다.



토스는 지금까지 송금 서비스에서만큼은 월 10회 무료 정책을 펼치며, 기존 서비스 중 유일하게 무료 사용에 제한을 뒀으나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평생 무료 송금으로 전환했다. 이번 결정은 고객 사용 편의를 한층 강화하면서, 기존 은행들과의 차별화를 위한 공격적 마케팅 펼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간편 송금 시장 규모는 매년 확대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 해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액이 일 평균 3565억원(연 환산 약 130조원)으로 이 중 92%가 토스와 같은 전자금융업자를 통해 이루어지는 것으로 발표했다. 지난 2015년 간편송금 서비스 출시 이후, 토스를 통한 누적 송금액은 약 169조원이다. 그러나 송금 수수료를 무료로 제공하는 곳은 많지 않다.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현재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 18곳 중 12곳은 인터넷뱅킹을 통한 타행 이체의 경우 1만원 송금 기준으로 수수료 500원을 받고 있다. 일부 은행은 거래 실적 등 고객 등급에 따라 수수료를 면제하기도 하지만 이 역시 조건에 미달할 땐 혜택이 사라진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금융 소비자가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는 송금 영역의 심리적 장벽조차 완전히 제거하면서, 다른 금융 플랫폼과 근본적인 차이점을 만들고자 했다"며 "이번 정책을 통해 고객에게 정말 필요한 단 하나의 금융앱이란 비전에 한발 더 다가가게 됐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