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브라질서 '허쥬마·트룩시마' 입찰 수주
콜롬비아·칠레·페루 등 중남미 지역서 의약품 직판 본격 돌입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최대 제약시장인 브라질에서 2년 연속으로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 입찰 수주에 성공했다.


2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정부는 지난해 트라스투주맙 입찰에서 2개 업체를 선택했지만 올해는 셀트리온헬스케어와 단독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브라질 연방정부 시장에 허쥬마를 독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브라질 트라스투주맙 연방정부 입찰은 전체의 약 80%를 차지하는 최대 규모의 시장"이라며 "지난해에 이어 허쥬마가 2년 연속 수주에 성공함에 따라 현지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인정받는 경쟁력 있는 의약품이란 점이 재확인 됐다"고 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또 다른 항암제 바이오시밀러인 '트룩시마' 역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총 8개 주정부 입찰에서 수주에 성공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 같은 브라질에서의 성과를 발판 삼아 중남미 시장 확대를 더욱 빠르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미 일부 중남미 국가에서는 직접 판매를 시작했다. 중남미 지역 총괄 법인이 위치한 콜롬비아에서는 올해 3월부터 '램시마'(성분명:인플릭시맙)에 대한 직접 판매를 시작했으며, 6월에는 트룩시마, 7월에는 허쥬마까지 직판을 확대했다. 3분기부터는 페루, 칠레에서도 직판을 시작할 예정이다.


앞선 관계자는 "허쥬마의 효능 및 안전성과 더불어 경쟁력 있는 가격 정책을 통해 유망한 치료제로 부상했다"며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요 무대가 미국, 유럽 외에도 중남미, 중동, 아시아 등으로 확대되고 있는 만큼 향후 후속 제품들의 처방 확대를 이끄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