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2분기 영업익 53%↑…자회사 깜짝 실적 달성
매출 12조6771억원·영업이익 7690억원…제조분야 수익성 높아져
한화 연결재무제표 기준 2분기 잠정 실적.(사진=한화 제공)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한화가 올해 2분기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이 모두 증가하는 실적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화는 2분기 매출이 12조6771억원으로 전년 같은기간에 비해 15.2%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690억원, 5721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3.4%, 63.1% 늘었다. 


한화는 "이번 호실적은 자체사업은 물론 한화시스템 등 주요 자회사들이 시장 전망을 상회하는 깜짝 실적을 달성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자회사인 한화솔루션은 케미칼 부문이 선전하며 역대 분기 최대인 2조8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도 군수와 민수사업 전반에 걸쳐 수익성이 개선되며 호실적을 기록했다. 한화생명도 연결기준 2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00% 안팎 증가했다.


자체사업의 실적도 좋았다. 한화는 "코로나19로 감소했던 장비 수요가 점차 증가하면서 제조분야의 수익성이 높아졌고, 글로벌 부문도 석유에너지 사업 호조로 실적이 개선됐다"면서 "한화건설은 대형 현장의 신규 착공으로 호실적 달성에 일조했다"라고 말했다.


한화 관계자는 "이차전지 등 성장 산업 분야에서 수주 확대에 주력하고, 자회사를 통한 인공위성, 에어모빌리티 등 우주항공 분야의 신사업 진출로 중장기 성장동력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한화솔루션, 이번에도 '합병 시너지' 창출할까

큐셀·첨단소재 선례 …'전환점' 노리는 갤러리아·도시개발

㈜한화, 로열티 수익 '짭짤'...금감원 제재도 무용지물

브랜드 사용료 책정기준 변화 無…2019년 22개 계열사서 1475억

한화그룹, 모든 상장사에 ESG위원회 설치

6개사 도입 완료…내달 한화투자증권 설치시 '최종 마무리'

한화솔루션 "수소 발전으로 탄소 감축 앞장"

김동관 대표, P4G 서울 정상회의서 기조연설…"기업, 기후변화 대응책 제시해야"

울산 신정동 주상복합 개발사업 '삐걱'

탄탄글로벌 "한화건설 유동성 부족" vs 한화건설 "사업성 부족해 미참여"

개발사업 소극적인 한화건설, 이유는

울산 주상복합사업 포기…리스크관리 강화 해석

한화 태양광 실적 엎치락뒤치락…M&A 몸집불리기 효과는?

2025년까지 태양광·수소분야 투자금 2조원↑... ESG 경영 강화 일환

한화 '우주사업' 트라이앵글, 김동관 승계 쏘아올릴까

'엔진발사체→인공위성→우주 인터넷'… 제조부문 미래성장동력 부상

한화솔루션, 삼성전기 와이파이 모듈사업 인수 '검토'

사업다각화 일환... 우주사업과는 관련성 적어

한화, 두나무 자회사 투자 확대…블록체인 사업 본격화

한화시스템, 람다256에 총 100억원 투자...'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내달 첫 서비스

뚝심의 최광호 부회장, 한화건설 체질개선 이끈다

45년 재직한 '살아있는 역사'…복합개발사업에 승부수

한화시스템, 3600억 방사청 군 위성통신 체계 수주

망제어시스템·지상단말기 양산…저궤도 통신위성서비스 사업확장 계획

한화건설, 한화저축은행 주식 전량 처분

매입자 한화글로벌에셋…처분액 700억 차입금 상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