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경기 호황... 롯데케미칼, 금호석화 호실적
코로나19로 인한 수요증가 영향... 금호석화, 분기 최대실적 달성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석유화학 기업들의 2분기 호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1704% 증가했고 금호석유화학은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6일 롯데케미칼은 공시를 통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2분기 매출 4조3520억원, 영업이익 594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2.3%, 1704% 증가했다.


롯데케미칼은 "올해 상반기는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라 석유화학 제품 수요가 전체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며 "친환경·위생소재를 비롯한 고부가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 및 높은 원가경쟁력을 바탕으로 2018년 상반기 이후 3년 만에 반기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롯데케미칼 주요 자회사들의 실적을 살펴보면 기초소재사업 내 올레핀 사업부문이 매출액 1조 8977억원, 영업이익 2710억원을 기록하며 호실적을 이끌었다. 전방 산업의 회복세와 친환경·위생소재 등의 수요 증가로 수익성을 유지했다. 아로마틱 사업부문은 매출액 5946억원, 영업이익 522억원을 기록했다. 식음료 용기, PIA(고순도 이소프탈산, Purified Isophthalic Acid) 제품 수요 강세로 수익성이 대폭 증가했다.


첨단소재산업도 1조1823억원의 매출과 126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호실적을 달성했다. 전자·가전 등 전방 산업의 수요가 증가하고 고부가 컴파운딩 제품 판매로 매출과 수익성이 모두 확대됐다.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매출액 6915억원, 영업이익 1199억원을 기록했다. 일회용품과 위생용품에 대한 높은 수요가 지속되는 한편, 동남아 지역 내 신·증설 부재에 따라 타이트한 공급 상황이 유지되면서 매출 성장을 이뤘다.


같은 날 금호석유화학도 공시를 통해 2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금호석유화학의 연결재무제표기준 2분기 매출은 2조1991억원이며 영업이익은 7537억원이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보다 각각 114.3%, 527.3% 증가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이번 2분기 실적이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전 분기 최대 실적은 올해 1분기 실적으로, 매출1조8545억원, 영업이익 6125억원이었다.


사업 부문별로 합성고무 부문이 매출 8242억원, 영업이익 2929억원을 달성했고, 합성수지 부문이 매출 4808억원, 영업이익 982억원을 거뒀다.


석유화학 기업의 호실적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한 수요증가와 세계경기 회복이 영향을 미쳤다. 금호석유화학은 "코로나19로 수요가 커진 일회용 장갑 소재인 NB라텍스의 수요가 견조하게 이어졌고, 세계 경기 회복으로 타이어용 고무 제품의 수요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롯데케미칼도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라 석유화학 제품 수요가 전체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며 "친환경·위생소재를 비롯한 고부가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가 실적에 원인이 됐다"고 밝혔다.


3분기 전망에서는 조금 엇갈린 의견을 내놨다. 금호석유화학은 "3분기부터 폭발적인 수요 성장을 보였던 기초 소재 시장 업황이 하향 안정세에 접어들 것"이라며 "일부 수요와 수익성이 소폭 감소할 전망"으로 예상한 반면, 롯데케미칼은 "백신 접종 확대 및 자동차·건설을 비롯한 전방 산업의 수요 증가 등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 따라 제품 스프레드 하락은 제한적일 것"이라 내다봤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