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투어·엔터 덕에 적자 개선

2분기 매출액 8668억원으로 13.2% 증가
이 기사는 2021년 08월 06일 18시 0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엄주연 기자] 인터파크가 코로나19 상황이 일시적으로 개선된 덕분에 2분기 적자 폭을 줄였다.


인터파크는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86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2%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영업손실은 24억원으로 적자 폭이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39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사업별로는 희비가 엇갈렸다. 투어 사업은 일시적으로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됨에 따라 여행 기대 심리가 회복되며 매출이 증가했다. 엔터테인먼트 사업 역시 공연 거리두기 제한 완화로 매출이 성장했고, 올림픽 티켓 판매 시스템 개발 관련 수익이 반영됐다.



반면 쇼핑과 도서 사업은 매출액이 감소했다. 쇼핑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역기저 효과로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감소했고, 경쟁사 할인 증가에 따른 외형 성장률이 둔화됐다. 도서는 학습서 및 유아동 서적 판매가 감소하며 매출액이 줄었다.


여기에 펀드 투자에 대한 금융수익이 46억원으로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한 덕에 당기순손실폭이 감소됐다. 자회사인 아이마켓코리아의 실적 개선 효과도 주효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선택과 집중 관점의 마케팅 활동 등의 노력을 통해 재무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며 "최근 서비스를 선보인 '자유여행 플랫폼'과 같이 코로나19 이후를 한발 앞서 다양하게 준비하는 이원 전략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