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N, 코스닥 상장…"글로벌 기업 도약 목표"
신약 케이캡정 연구 및 파이프라인 확보 총력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바이오헬스기업 inno.N(HK이노엔)이 국내외 투자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9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이날 한국거래소(서울 여의도 소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별도 행사 없이 기념사진 촬영만 진행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한국콜마홀딩스 윤상현 부회장 ▲김병묵 사장 ▲한국콜마 안병준 사장 ▲inno.N 강석희 사장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사장 ▲제이피모간증권회사 박태진 대표 ▲삼성증권 장석훈 사장 등 주요 경영진과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inno.N은 전문의약품과 HB&B(건강기능식품, 화장품 및 음료)사업을 영위하며 안정적인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고 있는 바이오헬스기업이다. 1984년 CJ제일제당 제약사업부로 시작해 2014년 CJ헬스케어로 출범했고, 2018년 한국콜마에 인수됐다. 2020년에는 inno.N으로 사명을 바꾸고 글로벌 바이오헬스기업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이 회사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을 필두로 백신, 수액 및 다양한 치료분야에서 160여 개 의약품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숙취해소 대표브랜드인 컨디션, 뉴틴(건강기능식품), 클레더마(더마코스메틱), 스칼프메드(두피·탈모케어) 등 생활밀착형 브랜드를 지속 선보이고 있다.



대한민국 30호 신약으로 개발, 출시된 케이캡정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출시 6개월 만에 시장 1위에 등극했다. 2년 누적 1000억원이 넘는 원외처방실적을 기록하는 등 시장 대표제품으로 거듭났다. 케이캡정은 해외24개국에 기술수출이나 완제품 수출 형태로 진출했고, 이와는 별도로 미국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하는 등 글로벌 진출 판로를 늘리고 있다.


inno.N은 신약·바이오 기초연구부터 임상개발 역량까지 모두 갖췄다는 평가다. 소화, 자가면역, 감염, 암 등 4개 분야를 중심으로 16개의 신약, 바이오 파이프라인을 확보해 성장 기틀을 다지고 있다. 최근에는 세포유전자치료제(CAR-T, CAR-NK 등) 사업도 착수하며 글로벌 혁신기술 플랫폼을 장착했다.


강석희 inno.N 대표는 "앞으로 신약·신제품 연구개발 및 미래사업 투자,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 등을 통해 시장을 리딩하는 글로벌 탑 티어(Top tier) 바이오헬스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상장으로 inno.N은 국내 대표 종합 바이오헬스기업으로 새롭게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공모자금은 신약 케이캡정의 글로벌 연구뿐만 아니라 후속 신약·바이오의약품 파이프라인 확보, 재무구조 개선, 신규설비 투자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inno.N은 상장에 앞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5만9000원으로 확정했다. 경쟁률 1871대 1로 최근 10년 IPO 시장에서 코스닥 및 바이오·제약 업종 기준 양쪽 모두에서 '역대 최고치'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 청약에서도 29조원의 증거금을 확보하며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