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델리티운용, 지속가능투자 펀드 2종 출시
리서치 프로세스에 ESG 요인 반영, ESG 전문인력 영입 등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피델리티자산운용은 지속가능투자 펀드인 '피델리티 지속가능 아시아 펀드'와 '피델리티 지속가능 Water&Waste 펀드'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피델리티 지속가능 아시아 펀드'는 일본 제외 아시아 태평양 지역 주식에 투자하는 펀드로 ESG 등급이 높은 기업뿐만 아니라, ESG 특성이 개선되고 있는 기업에도 투자해 초과성과를 추구한다.



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역외펀드는 1990년 룩셈부르크에 설정돼 '피델리티 펀드 아시아 포커스 펀드'로 운용됐으며, 지난 2월 '피델리티 지속가능 아시아 펀드'로 변경됐다. 변경 이전에는 합리적인 가격에 거래되는 성장 잠재력을 가진 우량 종목에 투자하며 ESG 요인을 반영했고, 변경된 펀드는 기존의 투자 전략에 심층적인 지속가능성을 확대해 운용된다. 지난 7월16일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이 펀드는 최소 70%는 ESG 등급이 높은 종목에 투자하며, 30%까지 지속가능성이 개선되고 있는 기업에 투자한다. 이를 위해 ESG 전문가인 포트폴리오 매니저도 영입했으며, UN 글로벌콤팩트(Global Compact) 등 보다 강화된 배제 정책도 적용한다.


또 지난 6일 출시된 '피델리티 지속가능 Water & Waste 펀드'는 전 세계 수자원 및 폐기물 관련 테마에 40% 이상 노출된 기업 중 ESG 특성을 고려해 33-35개 기업에 투자한다. 최소 70%는 지속가능성 특징을 유지하는 것으로 평가되는 기업이 차지한다.


포트폴리오의 수자원과 폐기물 비중은 일반적으로 각각 60%와 40% 수준이다. 수자원은 실생활을 유지하고 경제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요인으로 도시화 및 인구 증가, 소비 증가로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 최근에는 분해, 재활용, 재사용, 축소 등에 대한 선호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권준 피델리티자산운용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고, 국내에서도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ESG 투자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피델리티의 대표적인 지속가능투자 펀드를 출시했다"며 "리서치 프로세스 전반에 ESG 요인을 반영하는 통합, 지속가능한 투자와 사회 발전의 긍정적인 변화를 위해 기업과 업계 선두주자와 함께 협력하는 전략으로 운용되는 피델리티의 지속가능투자 전문성이 투자자들에게 앞선 투자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