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GS건설, 서금사5구역 재개발 수주
공사비 1조2000억 규모…24개동 3856가구 공급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포스코건설과 GS건설이 부산 서금사 재정비촉진 5구역 재개발사업의 새로운 시공사로 선정됐다.


부산 서금사 재정비촉진5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은 지난 7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고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해 포스코건설·GS건설을 시공사로 최종 선정했다.


포스코건설과 GS건설이 수주한 서금사5구역 재개발사업 투시도. 출처=포스코건설.


앞서 조합이 진행한 두 차례의 입찰은 포스코건설·GS건설 사업단만 단독으로 참여하며 자동으로 유찰됐다. 이후 조합은 시공사 선정을 수의계약으로 전환했고 포스코건설·GS건설 사업단이 입찰 참여 의향서와 입찰제안서를 제출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부산 서금사5구역은 총 공사비가 약 1조2000억원에 달하는 올해 부산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지다. 포스코건설·GS건설은 부산시 금정구 서동 557-16번지 일대 4만6000평 주택 및 상가 부지를 정비해 최고 49층 24개동 규모 3856가구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 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GS건설은 대안설계 제안을 통해 ▲커튼월룩 입면 특화 ▲4개의 스카이브릿지 및 스카이라운지 ▲실내수영장과 인피니티 풀 ▲프라이빗 영화관 등 차별화 된 커뮤니티 시설을 제시했다. 교육·상가 환경 개선을 위해선 삼육어학원 유치와 781m 길이의 연도형 상가 특화를 제안했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인천 주안10구역 ▲수원 영통지구 ▲인천 갈산1구역 ▲용인 수지 ▲안양 호원초교 획지3을 수주했다. 곧바로 부산에서도 대규모의 재개발 사업지를 수주하며 정비사업과 리모델링 분야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는 평가다.


포스코건설·GS건설 사업단 관계자는 "사업단의 진정성을 믿고 지지해 주신 모든 조합원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금정구를 넘어서 부산 최고의 명품단지를 짓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서울시, 연내 우이선 재구조화안 확정

당초 목표 대비 1년 지연…사업자 변경·파산 방지가 우선

우이경전철 CI, 차입금 3400억 떠안는다

포스코건설 955억·대우건설 711억 등…내년 1월 인수 예정

회사채 막힌 삼척블루파워, CP 발행 검토

등급평가 최초 의뢰…구체적인 발행 계획은 미지수

GS건설, 상반기 영업익 3020억…전년比 10.2%↓

'전직 지원' 일회성 비용 반영…신사업·신규수주 오히려 증가

상지카일룸, GS건설과 폐기물 처리사업 진출

울산 미포산업단지 내 매립시설 인수 후 증설 계획

GS건설 상반기 해외수주 93.3% 급감…배경은

3.7조 수주액 미반영…하반기 최대 5.7조 수주 전망

GS건설 美 '실리콘밸리 자이' 3억불 리파이낸싱

총 사업비 60% PF 조달…허윤홍 대표 해외 신사업 주목

19개 건설사, 국가철도공단에 679억 지급 판결

입찰 답합 관련 손배소 1심 패소…별도 이자 지급도

포스코건설, 일산서 1조 규모 개발사업 수주

풍동2지구 내 주거형 오피스텔·공동주택 총 4000가구 건설

포스코건설, 해수담수화 사업 최적화 나서

포스코O&M과 운영관리 기술 접목…설비·설계 등 다수 특허 취득

포스코건설, 해외사업 바닥 찍었나

작년 매출·수주잔고 회복세…플랜트 흑자전환

FI 주도 컨소시엄, GTX-C 승기 잡을까

GTX-A 후 인프라PPP 수주전, CI 주도 컨소시엄 완승

GS건설, 모듈러사업 설계까지 맡는다

손자회사 '자이가이스트건축사무소' 설립

GS건설, '7300억' 대전 장대 재개발 시공사 취소

조합 임시총회서 취소 결정

포스코건설, 600억 채권 발행 추진

채무상환용 선제적 유동성 확보 1200억 증액 가능

대우·GS건설, 8006억 성남 신흥2구역 재개발 수주

4774세대 아파트…공사 지분 대우 50% GS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