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 AUM 300조원 돌파
올해만 25조원 증가···전체 증가분 20% 차지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10일 업계 최초로 관리자산(AUM)이 300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기준 금융투자협회의 회사별 설정 규모에 따른 것이다.


AUM은 삼성자산운용은 293조3000억원,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은 7조30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삼성자산운용은 2011년 3월 국내 최초로 관리자산 100조원을, 2015년 12월에는 200조원을 돌파했다. 2019년 7월에는 250조원을 넘긴 후 더욱 빠른 속도로 올해 300조원 시대를 열게 됐다.


AUM은 올해 들어서만 25조원 증가했다. 기금사업 14조원, 일임 자산 5조원, 채권형펀드 및 MMF(머니마켓펀드) 5조원원, 주식형 1조원 등 각 사업부에서 두루 증가했다. 삼성액티브 자산운용도 전년 대비 약 1조원 증가했다.



한편 업계 관리자산은 총 1320조원으로 올해 들어 126조원이 늘었다. 이중 삼성자산운용이 증가분의 약 20%를 차지했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고객의 신뢰를 바탕으로 빠른 성장을 달성할 수 있었다"면서 "대한민국 1등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본격적인 규모와 상품에서 경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