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항암 바이러스 전문가 영입
메이요 클리닉 리차드 바일 박사 합류…OV 연구 활성화 기대


[팍스넷뉴스 윤아름 기자] 신라젠이 리차드 바일(Richard G. Vile)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 박사(면역학 교수)를 영입했다고 10일 밝혔다. 항암 바이러스 최고 권위자인 리차드 바일 박사는 신라젠이 최근 출범시킨 대표이사 직속 글로벌 SAB(Scientific Advisory Board) 그룹에서 활동하게 된다.


바일 박사는 면역을 기반으로 하는 항암 연구에 매진해 왔다. 항암 바이러스(OV)에 대한 연구를 비롯해 키메라 항원 수용체(CAR) T 세포, 입양세포치료법(ACTs) 등에서 많은 성과를 올린 KOL(Key Opinion Leader)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특히 흑색종 분야에서 연구를 지속해 왔으며 전문성을 인정받아 면역종양학, 유전자 및 바이러스 치료 프로그램도 맡고 있다. 바일 박사는 분자의학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Molecular Therapy'를 비롯해 'Gene Therapy', 'The Journal of Gene Medicine and OncoImmunology' 등 세계 유수 과학 저널의 심사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그는 꾸준히 논문을 통해 면역 항암 분야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논문의 피인용 횟수는 1만4071회, 학계에 미치는 영향력을 표현한 지수인 'h-index'는 69에 달한다. 2014년 노벨 화학상을 수상한 윌리엄 머너의 'h-index'가 65라는 점에 비하면 매우 높은 숫자다.


신라젠의 SAB 인원은 바일 박사 합류로 3명으로 확대됐다. 바일 박사는 스티브 모리스 박사(세인트주드병원), 하워드 카프만 박사(하버드의과대학)와 함께 신라젠 '펙사벡' 등 신규 후보물질 도입, 검증에 대한 자문을 맡는다.


신라젠 관계자는 "SAB는 향후 신라젠의 신규 파이프라인에 대한 검증을 맡을 것"이라며 "리차드 바일 박사 합류로 글로벌 역량을 갖춰 새로운 모멘텀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