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주진우 사조 회장에게 소액주주란
최보람 기자
2021.08.12 08:02:45
오너만을 위한 회사...상장의 이유를 묻고 싶다
이 기사는 2021년 08월 11일 07시 5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 시즌 때 회자됐던 '3%룰'이 다시금 화제다. 사조산업 소액주주들이 3%룰을 활용해 주진우 사조그룹 회장(사진) 등과 전면전을 벌이게 되면서다.

사조산업 소액주주연대는 내달 예정된 회사 주주총회에서 감사위원 분리선출 및 감사위원인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통과시키려 하고 있다. 이들 안건에는 최대주주 등의 의결권이 3%까지만 인정되는 3%룰이 적용된다.


사조산업 주총이 재계의 이목을 끌고 있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먼저 소액주주들이 경영에 참여하겠다고 나선 것부터가 좀처럼 보기 힘든 이벤트라는 점. 두 번째는 사조산업이 걸어온 길을 보고 있자면 주주들의 심경을 일견 이해할 만 하다는 것에서다.


사조산업은 일찍이 재계로부터 상식과 거리가 먼 경영을 해온 곳이란 평가를 받아왔다. 과거 그룹 임직원 출신 인사를 사외이사로 앉히는 등 오너 입맛대로 이사회를 구성하더니 올 초에는 이러한 전횡의 부작용을 몸소 보여주기까지 했다.


우량회사인 사조산업의 자회사 캐슬렉스서울과 자본잠식에 빠진 오너일가 주지홍 상무의 개인 회사인 캐슬렉스제주를 합병하려다 철회한 게 대표적 사례다. 이밖에 최근 배당을 실시한 4년 동안 배당성향이 3.5%에 그칠 만큼 주주가치 제고에 무신경 했던 것은 덤이다.

관련기사 more
'주지홍 시대' 맞은 사조, 주주와 화합할까 부회장 된 사조 주지홍…3세 경영 본격화 주진우 사조 회장, 사조산업 임총서 소액주주에 勝 주진우 사조 회장, 쪼갠 주식 회수

이번 분쟁이 눈길을 끈 마지막 이유는 뿔난 주주들을 대하는 사조그룹의 태도에서 비롯됐다. 주진우 사조회장이 대화보다는 지분율로 주주들의 불만을 덮으려는 듯 한 모습을 보인 까닭이다.


주 회장은 3%룰 적용 안건에 대응키 위해 본인이 보유 중인 사조산업 지분을 제 3자에게 대여했고 사조산업 자사주 역시 본인 측 인물에 넘겼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여기에 사조오양, 사조렌더택 등 계열사는 사조산업 지분을 딱 3%씩 취득하는 그룹사까지 동원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주 회장은 이를 통해 3%룰에 적용되는 사조산업 의결권을 25% 가량까지 확대, 소액주주연대 측(15%)을 압도케 됐다.


사조그룹은 이러한 '3%룰 파훼법'으로 주주와의 분쟁에서 이길 순 있을 것이다. 하지만 사조 특유의 오너리스크는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부각됐으며 그에 따른 기업평판 하락도 불 보듯 뻔하게 됐다. 오너만을 위해 움직이는 회사가 시장에서 어찌 좋은 평가를 받겠는가.


여기서 한 가지 더 씁쓸할 점. 그룹 오너일가 입장에선 사조산업 주가가 저평가 될수록 좋다는 것이다. 주지홍 상무는 추후 주진우 회장이 보유 중인 사조산업 지분(14.24%)를 증여받아야 그룹을 온전히 지배할 수 있다. 그 시점까지 사조산업 주가가 억눌려 있다면 세부담도 크게 줄어든다. 설마 지금까지 벌여온 기행(奇行)이 이런 빅피처를 시현키 위해서였다면 사조 오너일가의 '전략적 인내'에 박수라도 보내야 하나 싶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딜사이트안내
Infographic News
회사채 대표주관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