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허쥬마' 일본 점유율 50% 돌파
오리지널 의약품 제치고 1위…'렘시마' 등 경쟁력 확대


[팍스넷뉴스 윤아름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자사 유방암, 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인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가 6월 일본에서 51%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오리지널 의약품을 제치고 시장 내 1위 제품으로 등극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19년 8월 일본 유방암 시장의 90%가 넘는 '3주요법' 적응증을 경쟁사 보다 먼저 획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일본법인과 유통 파트너사인 '니폰 카야쿠(Nippon Kayaku)'가 서로 다른 채널에 제품을 공급하는 전략 역시 '허쥬마' 성장을 견인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작년부터 현지법인에서 일본 적십자와 커뮤니케이션을 확대하는 등 채널별로 타깃하고 있는 유통망에 집중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일본 내 '허쥬마'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방문 환자 수가 감소하는 등 병원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DPC 제도(일본형 포괄수가제)에 포함된 '허쥬마'가 병원 수익 개선에 도움이 되는 만큼 처방 선호도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의 정책 변화 역시 '허쥬마' 확대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지목된다. 일본 정부는 올해 6월 발표한 '경제재정 운영과 개혁의 기본방침 2021'에 바이오시밀러 사용 촉진 방안을 포함시키는 등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정부 차원의 우호 정책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일본 정부의 정책 변화가 제품의 실제 처방 증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온라인 학회, 의료진 대상 제품 교육 및 홍보 확대 등 더욱 공격적인 마케팅을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이밖에 일본 시장에서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의 처방 확대도 지속되고 있다. '램시마'는 올 2분기 일본에서 시장점유율 20%를 돌파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가격 경쟁력 있는 의약품에 대한 수요 증가 및 '허쥬마' 처방 확대에 따른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인식 개선 등을 통해 일본 의료진의 '램시마' 처방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일본에서의 성과를 비롯해 최근 발표된 브라질 '허쥬마', '트룩시마' 입찰 수주 등 미국, 유럽을 넘어 글로벌 전역으로 셀트리온그룹 의약품의 영토가 확장되고 있다"며 "기존 제품들의 성과를 발판 삼아 '램시마SC', '유플라이마'(성분명 아달리무맙) 등 후속 제품들 역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