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신규출점·소비 회복 덕에 날았다
2Q 매출·영업익·순이익 고른 성장
이 기사는 2021년 08월 12일 16시 2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엄주연 기자] 현대백화점이 신규점 오픈 효과에 소비 회복세가 더해지며 큰 성장을 기록했다. 


현대백화점은 올 2분기 매출액이 8638억원으로 전년 대비 67.2% 증가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77억원으로 609.6%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483억원으로 227.2% 증가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백화점 매출은 5438억원으로 전년 대비 28.1% 증가했다. 이는 더현대서울, 대전, 스페이스원 등 신규점 매출 호조와 소비 회복 추세에 따른 결과다. 영업이익도 고마진 상품군 회복세와 매출 증가로 인한 고정비 부담 감소로 148.9% 증가한 653억원을 기록했다. 



면세점 부문 매출액은 350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9.3% 증가했다. 수입 화장품 매출 호조와 물량 확대가 외형 성장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7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작년과 비교하면 적자 폭이 103억원 줄었다. 동대문, 공항 등 신규점 오픈과 수입 화장품 매출 비중 증가 등 영향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 부문은 신규점 오픈 효과 및 패션 상품군의 소비 회복 효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었다"며 "면세점 부문은 시장점유율 확대에 따른 바잉파워 증가로 매출 및 손익 모두 개선됐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