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첨단소재, 1H 영업익 30억…전년比 181%↑
FPCB 및 전기차사업 개발 성과 힘입어 작년 온기 실적 육박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EV첨단소재(옛 액트)가 상반기 고공행진했다. 


EV첨단소재는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30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하면 181% 급증했다. 


상반기 매출은 36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92.8%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연간 매출이 458억원인 점을 고려하면 반년만에 전년 매출의 80%이상을 달성한 것이다. 


실적 상승세는 불확실한 경제 상황에서도 연성연쇄회로(FPCB))와 전기차 사업 개발 성과가 반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EV첨단소재 관계자는 "올해 사업 다각화를 통한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는 전략을 수립해 실행중"이라며 "주력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EV첨단소재는 전고체 배터리 개발 회사인 대만 프롤로지움(ProLogium Technology Co., LTD.)의 우선주 청약에 나서며 전기차 관련 시장에서의 역량을 확대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