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컨소시엄, 8000억에 '요기요' 품었다
지분 100% 매입, 퀵커머스 장착…"유통 경쟁력 끌어 올릴 것"
이 기사는 2021년 08월 13일 18시 2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GS리테일이 배달앱 '요기요'를 인수한다.


GS리테일은 재무적 투자자(FI)인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퍼미라와 공동으로 구성한 컨소시엄을 통해 요기요 운영사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DHK)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컨소시엄의 최종 인수 금액은 8000억원이며, GS리테일은 이 중 30%의 지분에 해당하는 2400억원을 투자한다. 매각 대금은 연내 지급키로 했다.


컨소시엄은 구(舊)주 인수와 동시에 2000억원 규모의 증자를 통해 DHK의 영업 활동을 즉시 지원할 예정이며 이중 GS리테일은 600억원을 부담해 투자금액을 총 3000억원 규모로 집행한다.


GS리테일의 이번 인수 참여는 ▲요기요의 높은 시장 점유율과 향후 성장성 ▲온·오프 커머스의 시너지 확대 가능성 ▲DHK의 안정적 재무구조 ▲글로벌 사모펀드와 공동 참여를 통한 투자 효율성 확보 등 여러 측면을 검토한 끝에 이뤄졌다.


인수 배경은 크게 두 가지다. 먼저 GS리테일은 요기요 인수로 2025년까지 5조원 수준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퀵커머스 시장을 선도할 수 있게 됐다. 퀵커머스 사업과 별도로 급성장 중인 음식 배달업도 GS리테일의 구미를 당기게 했다. 요기요는 현재 시장 점유율 25%를 기록 중인 국내 배달앱 2위 사업자다.


GS리테일은 요기요를 인수하는 즉시 PMI(인수 후 통합)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GS25, GS더프레시 등 1만6000여 소매점과 60여 물류 센터망이 결합된 도심형 마이크로풀필먼트(세분화 된 주문~최종 배송까지의 과정)을 구축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GS리테일은 당일 배송보다도 빠른 '즉시 배송 장보기'를 시현, 이커머스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GS리테일은 퀵커머스에 자사가 보유한 신선식품 소싱 역량을 더해 70조원 수준으로 추정되는 식자재 유통시장, 가정간편식(HMR) 구독 서비스 등의 연계도 구상 중이다.


박솔잎 GS리테일 전무는 "이번 인수로 퀵커머스 사업 역량이 강화돼 1만6000여 오프라인 플랫폼과 온라인 고객을 연결하고 GS리테일이 퀀텀점프 하는 계기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한다"며 "이를 통해 GS리테일의 보유 역량을 활용한 시너지 창출 외에도 다양한 신사업 전개의 기회도 적극 모색해 가겠다"고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