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변하는 급식시장…현대그린푸드 사업차질 '우려'
코로나19 장기화·내부일감·부정당업체 지정 논란에 몸살
이 기사는 2021년 08월 17일 14시 4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현대그린푸드를 이끌고 있는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사진)이 급식사업에서 때아닌 악재를 맞딱뜨렸다. 공정거래위원회발 입찰제도 변경에 따라 대규모 단체 급식장 수주에 적신호가 켜진데 이어 공공기관 등에서 부정당업체로 지정받는 수모를 겪는 등 홍역을 앓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가뜩이나 침체돼 있는 급식사업에 대한 우려 또한 커졌다는 분석이다.


17일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한국전력공사로부터 구내식당 부정당업체로 지정 통보받았다"며 "해당 구내 식당 용도로만 사용해야 할 예산을 다른 식당에도 사용한데 따른 것으로 보이는데, 이에따른 집행정지를 법원에 신청했고 집행정지가 받아들여진 상태"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해당 집행정지가 받아들여졌다는 것은 사안에 대한 다툼여지가 있다는 얘기"라며 "현재는 무리없이 급식사업을 영위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현대그린푸드와 달리 업계의 우려는 크다. 부정당업체로 지정되면 대규모 단체 급식사업장인 공공기관 급식 입찰에 참여할수 없게 된다. 설사 부정당업체로 지정되지 않더라도 집행정지에 대한 결과가 도출되기까지 통상 1년 이상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여타 단체 급식사업장 수주에 대한 차질 또한 예상된다. 전체 단체 급식사업장에서 공공기관이 차지하는 비중은 5% 남짓이지만 현대그린푸드에게는 큰 타격으로 남을 것이란 게 대체적인 업계의 시각이다. 이번 일을 계기로 추가 수주 기회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이유에서다. 더욱이 현재 급식시장의 판도를 예측할수 없는 상황에서 현대그린푸드에 '업친데 덮친 격'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앞서 공정위는 현대그린푸드 등 주요 대기업 급식사업자들의 자사 구내식당 단체급식 사업 물량을 외부기업에 풀도록 했다. 20여년 넘게 그룹 계열사나 친족기업들로부터 수의계약으로 챙겼던 1조2000억원에 달하는 급식사업 수주기회를 공개입찰로 전환해버린 셈이다.


현대그린푸드입장에서는 현대백화점그룹 외에 방계인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그룹 등에서 올린 범현대향 총 매출까지 위협받게 됐다. 해당 규모만 4703억원으로, 급식사업 매출의 70%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대기업 급식사업자들중에서는 가장 큰 비중이다.


가뜩이나 코로나19 여파와 맞물린 식수 감소, 이에 따른 사업 부진으로 남몰래 신음하던 현대그린푸드입장에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격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이번 공공기관 부정당업체 지정까지 이어진 만큼 사업경쟁력 저하가 가속화 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삼성웰스토리와 아워홈에 이은 단체 급식시장 점유율(14.7%)을 갖고 있는 3위 사업자로서, 점유율 제고는커녕 유지여부를 걱정해야할 처지에 놓였단 얘기다.


업계 관계자는 "예년과 다르게 경쟁입찰로 공개가 되면서 부정당업체 지정 논란 건은 결과여부를 떠나 타 사업 수주에 있어서 장기적으로 좋지않은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라 회복세가 점쳐졌던 급식사업에 먹구름이 껴있는 상황에서 급식사업을 바라보는 현대그린푸드의 속이 타들어갈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