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맥스, 한국형 코로나 치료제 개발 '청신호'
정부 임상 시험 연구팀 참여···코로나 대응 NK세포 치료제 임상 탄력

[팍스넷뉴스 최양해 기자] NK(자연살해)세포 면역항암제 개발기업 엔케이맥스의 연구가 공익적 코로나19 임상시험 연구과제에 활용된다. 항후 엔케이맥스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18일 엔케이맥스는 윤영경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에 공동 연구자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윤 교수 연구팀은 '2021년도 공익적 코로나19 임상시험·연구 지원 사업자'에 선정된 곳이다.


이번 임상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의 병렬 할당 임상 1/2상이다. 위중증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NK세포 치료제의 안전성, 내약성, 임상적 효과 등을 평가한다. 임상에서는 엔케이맥스의 순도 높은 동종 SNK가 활용된다.


연구 책임자인 윤영경 교수는 코로나19 확진 진료를 주관하는 감염내과 전문의다. 현재 신종감염병 대책위원회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국가감염병임상시험사업단이 주관하는 '감염병 치료제·백신 신속개발 지원을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 사업'의 실무 책임자이기도 하다.



연구팀은 과제 수행으로 향후 코로나19에 대한 NK세포 치료제 임상 진입이 수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NK세포치료의 임상 현장 도입을 현실화하고 위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 NK세포 치료의 임상적 효과와 안정성 평가를 위한 임상 1/2상 시험 프로토콜을 마련할 계획이다.


윤 교수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은 임상시험 글로벌선도센터로 선정되는 등 다양한 기관과 협력을 통해 임상시험의 세계 표준을 선도하는 아시아 대표센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과제도 엔케이맥스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빠른 시일 내 임상 진입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만 엔케이맥스 연구소장은 "선행연구에서 SNK가 'SARS-CoV-2'에 감염된 세포주와 반응 시 활성화되고 살상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NK세포는 바이러스의 변이(델타, 람다 등)와 상관없이 감염된 세포를 살상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 효과와 과면역을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 위중증 코로나19 환자의 치료제 개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엔케이맥스는 선천면역을 담당하는 백혈구의 일종인 NK 세포의 고순도 대량 증식 등과 관련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임상에 활용되는 동종 슈퍼NK는 기존 NK 세포 치료제가 보여 온 낮은 순도, 대량증식 한계, 낮은 살상력 등을 극복한 면역 세포치료제다. 기존 치료제 대비 190억배 이상 증식이 가능하고 99% 이상 고순도·고활성 특징을 갖췄다.


박상우 엔케이맥스 대표는 "한국과 미국에서 진행 중인 SNK를 이용한 항암치료, 알츠하이머 등 뇌퇴행성질환 치료와 더불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까지 영역을 확대함으로서 다양한 난치성 질환자에게 희망을 주는 NK세포 치료 전문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