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2분기 수주 10조원 돌파
시공능력평가 16위···"하반기 긍정적"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코오롱글로벌은 2분기 사상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며, 하반기에도 이를 뛰어넘는 실적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고 18일 밝혔다.


코오롱글로벌에 따르면 2분기 연결기준 수주잔고는 약 10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건설부문 매출액의 5배에 이르는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만 신규수주 2조4682억원을 확보했다. 이는 연초 수립한 수주목표액(3조1100억원)의 약 80% 수준이다.


주택·건축사업의 외형이 늘어나면서 매출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증가했다. 대형 프로젝트의 공정 호조와 착공 프로젝트 증가로 영업이익도 27% 늘어났다.



실적 개선에 더해 시공능력평가 순위 향상도 눈에 띈다. 코오롱글로벌은 올해 16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9위에서 3계단 상승한 것으로 2007년(16위) 이후 14년 만에 가장 높은 순위다.


증권가에서도 풍부한 수주잔고를 발판으로 최소 2~3년 동안 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증권가는 코오롱글로벌의 올해 매출액은 4조5000억원, 순이익은 1900억원으로 각각 상향조정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코오롱글로벌의 주력 사업 부문인 건설 부문이 상반기에만 2조원이 넘는 물량을 따내면서 실적 향상을 이끌었다"면서 "하반기에도 견고한 실적을 유지하면서 호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코오롱글로벌, 상반기 영업익 1213억…전년比 51.1%↑

건설·자동차·상사 등 주요 사업 동반성장…분기 최대 실적

코오롱인더, 2Q 어닝서프라이즈... 영업이익 1000억↑

캐주얼·골프 브랜드 약진... 영업이익 3배, 당기순이익 4배

PI첨단소재, 코스피 이전상장 '청신호'

외국인 매수·최대 실적으로 코스피200 편입 기대감↑···9일 거래 재개

코오롱플라스틱, 분기매출 사상 첫 1000억 돌파

영업이익·순이익 모두 전년동기대비 흑자전환…"글로벌 자동차·고급가전 사업확대"

코오롱글로벌, 풍력발전 '비전 2030 로드맵' 가속

육상→해상→풍력 '수소화'까지…4분기 5개 사업 가시화

DS투자證 "코오롱글로벌, 가치 재평가 시급"

목표주가 4만원 제시…실적·신사업 대비 저평가

코오롱 4세 이규호 부사장 "수소 밸류체인 구축"

H2서밋에서 3년만에 첫 외부 경영행보…'수소 솔루션 프로바이더' 비전 제시

코오롱글로벌, AI 스마트 안전현장 구축

6개 협력사와 MOU 체결…중대재해 제로 박차

코오롱글로벌, 15일 풍력사업 관련 IR 개최

6개 기관투자가 대상 신성장 사업 설명회

투자금 몰리는 건설 풍력업

신한금융 전국 4곳에 1500억 투입…코오롱글로벌 수소화도 추진

코오롱글로벌, 관급기관 입찰제한 취소 소송 기각

"효력정지 가처분신청·항소 진행할 것"

NH투자證 "코오롱글로벌, 풍력 수익모델 제시 중"

"지분 투자부터 EPCI까지 친환경 사업 확대"

코오롱이앤씨, 국내 최초 전기차 자동주차시스템 선봬

충전 후 대기장소로 자동 이동…실시간 모니터링 제공도

코오롱글로벌, 브랜드 사용료 63억 증가

예상 매출 20% 증가 영향…3년간 총 253억 지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