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제조기업 25만곳에 '경리나라' 서비스
9월부터 예정…경영관리 업무 자동화 기대

[팍스넷뉴스 최양해 기자] B2B 핀테크 기업 웹케시가 전국 25만여 개 제조기업에 '경리나라' 서비스를 제공한다. 경리나라는 웹케시가 만든 국내 최초 경리 전문 소프트웨어다.


웹케시는 18일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운영하는 스마트 산단 공유 플랫폼 '스마트 K-팩토리 공유 허브(이하 공유 허브)'의 프리미엄 공급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공유 허브는 스마트 산단에 등록된 전국 25만여 개 제조기업 운영에 필요한 정보기술(IT) 서비스를 공급하는 플랫폼이다. △생산품 제조 매칭 △교통 △기업 컨설팅 △교육 △도서 소프트웨어 △안전 환경 △장비 공간 등 7개 분야로 나누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웹케시 경리나라는 이달 초 공유 허브 프리미엄 공급기업으로 선정돼 9월부터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경리나라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이 번거로울 수 있는 경리 업무를 자동화하기 위해 제작됐다. 프로그램 내에서 증빙/영수증 자동수집과 인터넷뱅킹의 조회/이체 기능을 합쳐 경리 업무를 덜어준다. 초보 경리 담당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경리나라는 △증빙/영수증관리 △통합계좌관리 △급여/명세서관리 △거래처 관리 △결제/송금 △모바일 경리나라 △지출결의서 관리 △시재/영업 보고서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리 업무에 필요한 핵심 기능만을 담아 직관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UI)로 제공한다.


강원주 웹케시 대표는 "이번 스마트 K-팩토리 공유 허브 공급기업 선정으로 경영 관리 업무 인프라가 다소 취약한 제조기업의 업무 혁신을 기대한다"며 "웹케시는 다양한 업계 및 플랫폼과의 협력을 통해 더 많은 기업이 경리 업무 자동화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리나라는 2020년 K-비대면바우처플랫폼 수요기업 중 10% 이상 기업의 선택을 받았으며, 현재 4만여 중소기업이 경리나라를 이용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