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습 드러낸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브랜드 최초 'E-GMP' 적용…날렵한 쿠페형 CUV 스타일 구현
'GV60' 전면.(사진=제네시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 브랜드가 첫 번째 전용 전기차인 'GV60'(지 브이 씩스티)의 내·외장 이미지를 19일 공개했다.


GV60는 전기차 전용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하는 모델로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 라인업의 시작을 알리는 차량이다.


GV60는 쿠페형 CUV 스타일의 날렵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통해 고성능 이미지를 강조했다.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만의 차별화된 디자인도 꾀했다.



전면부는 제네시스의 상징인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를 적용하고, 램프 레벨 아래로 한층 와이드하고 역동적인 형상의 크레스트 그릴을 배치했다. 동시에 차량 하부에 위치한 고전압 배터리의 냉각효율을 높이는 등 전기차에 최적화된 기능적 디자인을 구현했다.


GV60 후드에는 신규 제네시스 엠블럼이 최초로 적용됐다. 기존 엠블럼의 두께를 80% 가까이 줄인 납작한 표면에 기요셰(Guilloché·금속판 등에 노끈을 꼰 모양의 문양을 새겨 넣는 것) 패턴을 각인한 신규 엠블럼이다. 


제네시스 최초로 후드와 펜더 부분을 하나의 패널로 구성한 '클램쉘(Clamshell) 후드'도 적용했다. 바디와 바디 사이 이음매를 없애 전용 전기차의 깨끗한 이미지 구현을 꾀했다.


'GV60' 측면.(사진=제네시스)


측면부는 카메라와 모니터 시스템이 연결된 디지털 사이드 미러와 스마트키를 가지고 다가가면 도어 손잡이가 자동으로 돌출되는 오토 플러시 아웃사이드 핸들로 첨단적인 이미지를 연출했다.


'GV60' 후면.(사진=제네시스)


후면부는 스포티한 느낌을 살린 투 라인 리어 콤비램프를 적용했고, 쿠페형 루프 끝단에 고정형 리어 윙 스포일러를 장착해 고성능의 역동적인 이미지를 표현했다.


실내는 여유로운 공간을 추구했다.


'GV60' 실내.(사진=제네시스)


GV60 실내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구(球) 형상의 전자 변속기, 크리스탈 스피어(Crystal Sphere)이다. 크리스탈 스피어는 시동이 꺼져 있을 때는 무드등이 들어오고, 시동 시에는 구 모형이 회전하며 변속 조작계가 나타난다.


크리스탈 스피어가 위치한 플로팅 콘솔은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대화면 통합 표시계(ccIC)는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파노라믹 디스플레이로 연결돼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용 전기차인 GV60는 고유의 브랜드 정체성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럭셔리 전기차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GV60의 출시 일정에 맞춰 신규 기술과 성능에 대한 상세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